COFFEE TV
닫기

ARTICLE NEWS
HOME  >  ARTICLE  >  NEWS

CJ푸드빌, 뚜레쥬르 매각 추진 (8월 4주 주간 커피 뉴스)
2020.08.25 Tue 309

기사 요약

한 주간의 커피 소식을 알아보는 시간, <주간 커피 뉴스>! 뚜레쥬르 매각 추진하는 CJ푸드빌, 꾸준히 성장하는 커피 배달 서비스 매출, 커피 제조 및 서빙 로봇 개발하는 로줌 로보틱스, 홈술족 증가에 따른 편의점 와인 및 홈술 용품 매출 상승, 네 가지 뉴스를 소개한다.

1. CJ푸드빌,
뚜레쥬르 매각 추진
 
1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할리스에프엔비의 매각 주관사인 골드만삭스가 지난달 마련한 본입찰에 KG그룹을 비롯한 복수의 경영 참여형 사모펀드(PEF)가 응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할리스에프엔비는 할리스커피와 디초콜릿커피앤드 등의 커피 브랜드를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전문점이다.
 
이번 거래 대상은 IMM PE의 할리스커피 지분 93.05%다. IMM PE는 지난 2013년 블라인드펀드(아이엠엠 로즈골드2호')로 경영권을 사들였다. 당시 인수 가격은 450억 원이었다.
 
CJ그룹은 상반기까지 공식적으로 구조조정을 부인해왔으나, 최근 뚜레쥬르를 매물로 내놓기로 결정했다. 뚜레쥬르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매각을 포함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게 공식적인 입장이다. 하지만 CJ그룹은 이미 딜로이트안진을 매각 주관사로 선정한 것으로 밝혀졌다. CJ는 매각 주관사 선정에 이어 국내외 사모펀드 등에 투자 안내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매각 시도는 외식 사업을 중심으로 CJ푸드빌을 재편하는 동시에, 그룹 차원에서 현금을 확보하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2. 커피 배달 서비스 매출
꾸준히 성장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카페 드롭탑은 커피 배달 서비스의 7월 매출액이 6월 대비 42% 성장했다. 배달대행업체 바로고에서도 올해 월 커피 전문 브랜드의 계약 관련 문의는 전년 동기보다 60%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실제 기업 간 거래(B2B) 계약을 체결한 건수도 1건에서 공차, 커피빈코리아, 매머드커피 등을 포함한 8건으로 늘었다. 현재 바로고와 협업하고 있는 업체(96곳) 가운데 커피 브랜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33%다.
 
이디야커피는 올 초 1206곳이었던 배달 가능한 매장을 최근 1535곳으로 약 27% 늘렸다. 특히 7월에는 긴 장마로 인해 ‘홈캉스(홈+바캉스)’를 즐기는 고객들이 늘면서 더욱 높은 매출액을 달성한 것으로 보인다. 파스쿠찌는 전체 500여 개 점포 가운데 76%인 380여 곳에서 배달 서비스를 하고 있다. 최근 배달 매출은 전년보다 약 2배 증가했다. 전체 실적에서 배달이 차지하는 비중도 10% 가까이 늘어났다. 지난해 말 배달 사업을 시작한 투썸플레이스는 올 들어 산간벽지를 제외한 전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했다. 배달 주문량은 1월 대비 5월 4배가량 증가했다.
 

3. 로줌 로보틱스,
커피 제조, 서빙 로봇 개발
 
벨라루스(Belarus)에 있는 로봇 제조업체 로줌 로보틱스(Rozum Robotics)가 커피 제조와 서빙이 가능한 협동로봇 시스템 ‘로줌 카페(Rozum Café)’를 개발했다고 '로보틱스앤오토메이션 뉴스'가 10일 보도했다.
 
로줌 로보틱스는 자체 서보모터를 사용해 협동로봇을 만드는 회사다. 이 회사의 대표적인 협동로봇 '펄스(Pulse)'는 6자유도에 750mm 도달거리, 그리고 6kg의 가반하중을 갖췄다. 주로 생산라인에 투입돼 분류, 포장, 픽 앤 플레이스 작업 등에 사용된다. 펄스는 갈고, 다지고, 붓고, 거품 청소하고, 커피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이 로봇 바리스타는 이미 러시아,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사우디아라비아 등에서 일하고 있다. 현재 5개 이상의 주문을 받은 상황이며, 주요 고객은 영화관, 베이커리 체인점, 비즈니스 센터, 과학 공원 등이다. 로줌 로보틱스는 앞으로 미국, 캐나다, 서유럽의 고객들에게도 로봇 카페를 판매할 계획이다. 또한 새로운 로줌카페에는 메뉴를 추가하고 로봇 인터페이스에 대화 기능을 넣어 음성제어도 실현할 예정이다.
 
 
4. 홈술족 증가,
편의점 와인 및 홈술 용품 매출 상승
 
18일 CU에 따르면, 모바일 와인 예약 주문 서비스인 'CU 와인샵'의 8월 1일부터 16일까지 이용 건수가 5.2배나 급증했다. CU에서 와인의 전년 대비 매출신장률은 1~5월 48.6%였으나 CU 와인샵 도입 이후엔 6월 64.1%, 7월 75.5%로 더 큰 성장세를 보였고 8월 121.8%를 기록했다. 이마트24는 주류 특화 편의점이라는 이름으로 칵테일과 스파클링 와인 라인업을 8월들어 강화했다.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트렌드라이프 쇼핑사이트 G9(지구)에서는 지난 1월부터 이달까지 홈술 관련 용품 판매량을 전년 동기와 비교한 결과, 전체 2배 이상(16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술잔 판매량이 167% 증가했다. 맥주잔 30%, 소주잔 33%, 티테이블 97%, 와인랙, 와인스토퍼 등이 포함된 와인용품은 121% 증가했다. 홈술용품을 찾는 연령대는 3040세대가 가장 많았다. 올 기준 구매 비중을 살펴보면, 30대가 45%로 가장 많았고, 40대는 40%를 차지해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출처 : 아이뉴스24, 브릿지경제, 로봇신문, 메트로신문
편집 : 커피 TV
 
* 커피 TV 웹사이트 : http://coffeetv.co.kr
* 커피 TV 유튜브 : https://www.youtube.com/coffeetv
* 커피 TV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coffeetv.co.kr

 
세미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