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V
닫기

ARTICLE COFFEE TOUR
HOME  >  ARTICLE  >  COFFEE TOUR

C.E.O – 4월의 단풍국에서, ‘Toronto Coffee & Tea Expo’ 이벤트 연재 눈여겨 볼만한
2018.04.13 Fri 651

기사 요약

C.E.O는 Coffee Event Observer의 준말이다.
커피TV는 당분간 전 세계에서 열리는 커피이벤트를 알아보고 기사화 할 예정이다.
오늘은 단풍국, 캐나다의 토론토에서 열리는 ‘Toronto Coffee & Tea Expo 2018’에 대해서 소개해 보려 한다.
(커피TV – C.E.O가 놓치거나 잘못알고 있는 사실이 있다면 news@coffeetv.org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캐나다, ‘단풍국’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일년 내내 가을일 것 같지만, 엄연히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을 모두 가지고 있는 국가이다.
물론 그린란드와 나란히 위치해 있는 북부지역은 예외다.
 
 
하루 이틀을 사이에 두고 축제가 하나씩 시작하는 것을 보니 봄인가보다. 희뿌연 하늘과 유독 변덕이 심한 날씨를 보면 실감이 나지 않을 때가 많지만 봄이 맞다.
캐나다 토론토에도 4월이면 봄이 찾아온다. 3월까지도 영하를 기록하는 토론토의 4월 평년최저기온수치를 보면 4도, 이제 막 영하의 날씨를 벗어나 따듯해지기 시작한다.
오늘은 봄과 함께 토론토에 다시 돌아온 커피이벤트를 소개하려고한다.
 
 
 
Toronto Coffee & Tea Expo 2018
토론토 커피 & 티 엑스포 2018
 
‘TCTE’는 올해 2회를 맞는 신생 박람회이다. 박람회 이름을 들었을 때 생소했던 이유다.
작년, 티켓 전량을 매진시키고 올해는 좀 더 큰 장소에서 더 많은 참가업체와 함께 돌아왔다고 한다.
주최 측은 올해 5000명 이상의 참관객을 예상한다. 5000명, 경우에 따라 얼마 안 되는 인원이라고 생각 할 수 있다.
하지만 지난번 소개했던 ‘런던 커피 페스티벌’의 참관객 수가 30,000명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갓 2회를 맞는 박람회로서 작다고만 볼 수는 없다.
 

 
 
일시 & 티켓
14 – 15일 오전 11시 ~ 오후 6시
 
TCTE는 오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 동안 진행되며 오전 11시에 오픈, 오후6시까지만 문을 연다.
티켓은 오후 2시를 기준으로 오전 입장, 오후입장으로 나뉘는데, 오전에 입장했다고 오후에 전시장을 나가야하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관람객이 있고 싶은 만큼 있을 수 있다고 하니 이 점 참고하길 바란다.
티켓 가격은 인터넷으로 구매시 15CAD(캐나다 달러)이며 세금과 서비스 수수료를 포함하면 18.39CAD 현재 환율로 15,643원, 어림잡아 16,000원이다.
현장에서 티켓을 구매할 시 가격은 세금과 수수료를 제하고 20CAD이다.
 

 
프로그램
 
이틀 동안 진행되는 ‘TCTE’는 두 가지의 워크샵이 준비되어 있는데,
잠시 둘러보니 직접 차를 우려 보는 것(TIT, Tea-It-Yourself)과, 직접 커피를 내려 보는 것(Be a Barista)으로 나누어볼 수 있겠다.
신생 전시라서 그런가? 지금까지 봐오던 전시의 워크샵, 세미나들과 너무 다르다. 산지, 수율, 창업 등 어려운 말이 없다.
기자가 내린 결론은 이 전시의 타켓층이 바리스타처럼 커피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사람들이 아닌 ‘커피를 즐기는 일반인’이라는 것이다.
 

 
장소
Evergreen Brick Works
 
지난번 런던 커피 페스티벌을 소개한 후, 사연있는 전시장의 이야기도 하나의 즐거운 포인드라는 생각이 들었다.
TCTE가 열리는 전시장 역시 그 자체로 의미가 있는 장소다. 박람회가 열리는 장소는 돈강 옆에 위치한 ‘에버그린 브릭 웍스’이다.

19세기 호황을 누렸고 20세기 문을 닫은 거대한 벽돌공장. 흉물로 남을 뻔한 건물을 그대로 재구성하여 만들어진 공간이다.
벽돌공장으로 쓰이던 건물을 철거 없이 그대로 이용하여 만들어진 공간인데,
런던의 ‘올드 트루먼 브루어리’와 다른점은 예술가들이 아니라 환경운동가들이 모여 지역 환경 운동 본부로 사용되고 있다는 점이다.

2010년에는 내셔널 지오그래픽 Geotourism 관광지 10선에 뽑혔으며, 트립어드바이져 기준 토론토 전체 관광지중 54위에 랭크되어있다.
전시장만으로도 방문할 가치가 있는 훌륭한 관광지인 것!
 

 
전시장 가는 길

공항에서 전시장 까지 걸리는 시간은 1시간 15분 정도로 고속열차(UP Express)를 이용해야한다.
UP Express는 15분 간격으로 운행하며 PRESTO 카드를 이용하면 Union 역까지 19CAD(한화 16,000원)에 편도 이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고속열차라고 겁먹었는데 교통정체와 공항에서 바로 연결되어있는 편의성까지 생각해 본다면 나름 경제적인 이동수단이라고 판단된다. 특히 여행객에게는 말이다.

UP Express를 타고 Union 역까지 이동 후 지하철로 갈아타 Rosedale역으로 이동한다.
역에서 나와 82번 버스를 타고 10개 정류장을 이동해 Douglas Dr at Douglas Dr정류장에서 내리면 눈앞에 수풀이 우거진 ‘공원’이 보인다.
‘촐리 공원’을 지나 ‘돈 밸리 브릭 웍스 공원’ 외곽을 따라 내려오면 어느새 전시장에 도착할 수 있다.
 

 
강과 숲에 둘러싸인 옛 벽돌공장을 재구성하여 만들어진 곳에서 열리는 커피 이벤트. TCTE는 어렵고 복잡한 전문적인 지식이 없어도 그냥 한번 커피와 차를 내려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캐나다, 토론토에 근방에 머물고 있거나 여행 중이라면 참석해볼 것을 권장해본다. 그리고 역시 독자 여러분의 후기는 언제나 환영한다.
 
토론토 커피 & 티 엑스포 2018 공식 사이트 & 티켓구매 링크
>https://torontocoffeeandtea.com/#vendors
 
다음 C.E.O(Coffee Event Observer)가 소개할 이벤트는 시애틀에서 열리는 SCAA 2018이다. 관련전시에 대해서는 여러 편에 나누어 다루어 볼 생각이다.
 
 
 
 
 
1분 커피 도구 링크오픈 이벤트 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