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V
닫기

#축제

TV 더보기

제목 작성일자

검색된 내역이 없습니다.

ARTICLE 더보기

제목 작성일자

C.E.O – 다시 돌아온 짧은 커피 여행 'Caffeine crawl st. louis 2018’

  카페인 크롤링은 지난달 C.E.O 첫 번째 편을 시작하면서 소개했던 커피이벤트다. 캔자스 시티에서 열렸던 카페인 크롤링이 이번 달, st.louis(이하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다. 카페인 크롤링은 참가자들이 직접 지정된 로컬 커피숍들을 직접 방문해가며 각 커피숍에서 준비한 제품을 맛보고 서로 커피에 대한 생각을 나누며 토론하는 자유로운 형식의 커피 이벤트이다. 카페인 크롤링에 대한 더 자세한 진행방식이 궁금하다면 ‘카페인 크롤링 – 캔자스 시티편’을 읽어보면 된다. 도시 전역을 돌아다니며 로컬 샵을 방문하는 이벤트인 ‘카페인 크롤링’은 그 특성상 다른 커피 이벤트들보다도 도시자체의 분위기, 정취를 잘 느낄 수 있는 이벤트다. 참가자는 자신이 선택한 코스대로 로컬 샵을 돌아다닐 수 있으며 대개 4-5시간 정도의 시간동안 진행되기 때문에 여행 중에 반나절정도 시간을 내어 참가하기에 제격인 이벤트다.     세인트루이스, 들어본 것 같기도 하다. 만약 메이저리그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떠오르는 이름이 있을 것이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맞다. 유서 깊은 전통강호인 카디널스가 있는 도시다. 19세기 말에 창단해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지고 있는데, 역사만 깊을 뿐 아니라 정상급으로 평가받는 실력 있는 구단이다. 공교롭게도 어제 경기에선 캔자스시티 로열스 에게 1:5로 졌지만 카디널스는 여전히 많은 팬들의 응원을 받는 내셔널리그 통산 2위에 링크되어있는 강호이다.     그렇다면 세인트루이스는 어떤 도시일까? ‘미국의 주요 도시’를 생각했을 때 우리가 생각하는 도시들은 대개 뉴욕, LA, 시카고 등이 있다. 이중에 세인트루이스를 떠올리는 사람은 정말 많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흥미로운 점은 이 세인트루이스가 LA보다, 또 시카고보다 더 잘나가던 시절이 있었다는 사실이다. ‘게이트웨이 아치’ 세상에서 가장 높은 ‘아치’이며 서반구에서 가장 높은 인공 기념 건축물인데, 세인트루이스를 설명하는데 이만한 건축물이 없다. 이는 미국의 서부개척시대를 기념해 만들어진 건축물이다. 서부개척시대 전까지 세인트루이스는 미국의 가장 서쪽에 위치한 도시였다. 미시시피강과 미주리강이 합류하는 최고의 수상교통 중심지였던 세인트루이스는 당시 뉴욕, 필라델피아, 브루클린에 이어 제 4의 도시였다. 이후 서부개척시대가 오자 당시 미국의 최서단 이었던 세인트루이스는 개척의 시작점으로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다. 이후 서부개척이 완료되고 미국의 산업이 발전하는 과정에서 그 위상을 잃어버렸지만 여전히 광역인구 390만이 살고 있는 대도시인 것은 분명하다. 200년 남짓한 비교적 짧은 역사와 세계 초강대국으로의 이미지가 합쳐져 미국은 처음부터 크고 강력했다고 생각하기가 쉬운데 완벽한 비유는 아니겠지만 이렇게 나름 우리나라의 ‘경주’같은 도시도 있다. 우리나라 역사가 단기를 기준으로 5000천년에 달한다고 하니 비교적 짧게 느껴질 뿐, 200년은 짧은 시간이 아니다. 현대사회에 들어서는 더더욱 그렇다.     ‘카페인 크롤링 – 세인트루이스’는 6월 25, 26 양일간 개최된다. 4일 동안 진행되었던 캔자스시티의 이벤트보다는 짧은 기간이다. 2012년에 시작되어 6년째를 맞는 ‘세인트루이스 카페인 크롤링’은 비록 캔자스시티에 비해서는 규모가 작은 편이지만 세인트루이스 지역에서는 가장 큰 커피 이벤트로 성장했다고 한다. 또 주최 측에 따르면 세인트루이스는 음료에 대한 역사가 깊은 도시라고 설명하고 있는데, 이는 이 도시에서 발원한 미국의 국민맥주, 버드와이저를 두고 한 말로 파악된다. 버드와이저를 생산한 앤하이저부시는 여전히 세인트루이스에 본사를 두고 있다. 세인트루이스에 있다면 버드와이저 한 잔 정도는 꼭 마셔보길!     코스는 총 5가지 루트로 금요일 오전에 시작하는 하나의 루트가 있고 다음날인 토요일 진행하는 4개의 루트가 있다. 금요일은 교통체증이 예상되기 때문에 한 타임만 진행하며 티켓 가격은 로 가장 저렴한 편이다. 토요일에 진행되는 루트는 모두 6개의 점포를 방문하는데 ‘4번 루트’만 으로 저렴하고 나머지 세 루트는 로 같은 가격이 책정되어있다. 토요일에 진행하는 루트 중 가장 이른 시간에 출발하는 루트는 8시 30분에 출발하기도 한다. 이른 아침에 눈을 뜰 자신이 없다면 조금 느긋하게 시작하는 일정으로 티켓을 끊자!   이번 크롤링의 평균적인 거리는 12마일, 약 19.3Km 정도이며 안타깝게도 주최 측에서 운영하는 크롤링 버스는 없다. 이용자들이 각자 알아서 이동수단을 이용해 다음 스탑으로 이동해야한다. 세인트루이스는 미국이다. 구글 맵을 통하면 각 점포별로 이동할 수 있는 최단루트를 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몇 루트의 Stop(가게)간의 거리와 시간을 알아본 결과 각 Stop을 걸어서 이동하면 50분, 자전거를 이용하면 20분, 대중교통(버스)을 이용하면 30분, 자가용을 이용하면 10분 내로 이동할 수 있다. 먹고 마시러 돌아다니는 크롤링인 만큼, 이동할 때는 자전거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무엇보다 대중교통보다 빠르다! 각 루트에 대한 좀 더 자세한 사항은 하단 링크를 통해 알아볼 수 있다. https://www.caffeinecrawl.com/st-louis-18-tickets.html   행사장 가는 길   행사장에서 가장 가까운 공항은 ‘램버트-세인트루이스 국제공항’이다. 근교에 ‘미드아메리카 세인트루이스 공항’도 있지만 이벤트가 진행되는 세인트루이스 시내와의 거리 차이가 상당하며,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노선이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카페인 크롤링은 하나의 행사장이 정해져 진행되는 이벤트가 아니기 때문에 딱 한곳을 짚어 말할 수 없지만 다행인 것은 지난번 캔자스시티의 카페인 크롤링 보다는 Stop간의 거리가 멀지 다는 것이다. 덕분에 크롤링의 시작점 까지만 이동하면 어렵지 않게 이동 할 수 있다(사실 공항에서 시작 포인트까지 이동하는 것도 어렵지는 않다). 세 가지 루트의 공통 시작점인 ‘Stringbean Coffee Co.’까지의 이동하는 방법에 대해 같이 알아보자.     ‘램버트-세인트루이스’ 공항에서 Stringbean Coffee Co.으로 이동하는 가장 편한 방법은 지하철을 이용하는 방법이다. Lambert Airport terminal #1 정류장에서 Metro Link Red Line을 타고 8개 정류장을 이동해 ‘Forest Park-DeBaliviere’역에서 내린다. Metro Link Blue Line으로 갈아타 ‘Brentwood I-64’ 정류장까지 6개 역을 이동해서 지하철에서 내리면 목적지까지 1.3Km정도만 걸으면 된다. 이 때 걸리는 시간은 50분이며 발생하는 요금은 3.00달러이다. 티켓은 자동판매기를 통해 구매할 수 있는데 현금은 물론 Visa, Master카드로도 티켓 구매가 가능하다고 하니 알아두자! 여기까지 왔다면 이제는 대중교통보다는 자전거를 대여 받아 이용하는 쪽을 추천한다. 자전거 대여비용은 업체마다 가격이 다르지만 하루 10달러 정도에 이용이 가능하며 종종 투숙하는 숙소에서 대여해주는 경우도 있다.     세인트루이스, 자전거 한 대 빌려 도시를 돌아다녀보자. 전혀 익숙하지 않은 아메리카 대륙 중부의 한 도시를 너무 빠르지 않게, 여유 있게, 그렇게 해가 따갑게 느껴질 때가 되면 당신을 기다리는 커피 한잔 즐겨보자. 카페인 크롤링과 함께. 손에 딱 들어오는 사진기가 하나 있으면 더욱 좋겠다.   (세인트루이스 북동쪽으로는 치안에 대한 이슈가 있다. 조심해서 나쁠 것이 없으니 잘 알아보자)   오늘 Coffee Event Observer는 여기까지다. 다음 C.E.O에서 소개할 이벤트는 엘살바도르에서 열리는 ‘Coffee Summit’이다.   Caffeine crawl st.louis 2018 공식 홈페이지 > https://www.caffeinecrawl.com/st-louis-2018.html

18.05.24

C.E.O – 이탈리아의 커피가 궁금한가? ‘milano coffee festival 2018’

만약 유럽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혹은 희망한다면 이탈리아는 여행지 리스트에 꼭 들어가는 나라일 것이다. 전 세계 가톨릭의 중심 바티칸 시국이 위치하고 있고 옛 로마의 중심이었다는 것을 대놓고 드러내는 수도, 로마시가 있으며 개인적으론 죽기 전에 반드시 한 번은 가보리라 다짐하고 있는 중세와 르네상스 문화예술의 중심지, 피렌체도 있다. 기회가 된다면 모든 도시를 다 돌아다니는 것이 좋겠지만 전부 여행할 수 없어 어떤 한 곳을 골라야할 때, 아쉬움은 남아도 후회는 없는 여행을 할 수 있는 도시들이다.    이탈리아의 내로라하는 주요 도시들을 나열했는데 나와야할 이름이 보이지 않는다. 바로 이탈리아 최고 경제중심도시, 밀라노다. 밀라노는 이탈리아 북부에서 최대 규모를 가지고 있는 도시이며 인구는 수도인 로마에 이어 이탈리아에서 두 번째로 많다. 그리고 이중 13.9%가 외국인이다. 유명한 건축물이나 유적 등의 관광지도 매력이 있지만 전 세계에서 몰려든 수많은 사람들을 경험해 보는 것도 밀라노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좋은 방법이지 않을까? 무엇보다 밀라노는 패션과 디자인의 성지다. 전 세계의 수많은 디자이너들이 몰려드는 도시, 단지 길을 걷기 만해도 수많은 영감이 쏟아질 것 같지 않은가?     이탈리아를 이야기하면서 커피를 빼놓을 수는 없다. 그들의 커피 문화는 고집스럽기로 꽤 유명하다. 지금 간단하게 ‘이탈리아 커피’라는 키워드로만 검색 하더라도 이탈리아 커피와 관련된 일화를 꽤 많이 접할 수 있다. 그중 기억에 남는 한 가지는 에스프레소와 함께 따듯한 물을 주문한 손님에게 커피에 물 타먹는 거 아니라며 점원이 물을 주지 않더라는 이야기였는데 이탈리아의 커피에 대한 자부심과 고집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일화가 아닐까 생각한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패스트푸드점에서 따듯한 물을 받아 아메리카노를 마실 수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오늘 여러분에게 소개하려고 가져온 커피 이벤트 정보는 ‘Milano Coffee Festival’에 관한 것이다. 올해 첫 회를 맞는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은 커피에 대한 모든 것, 커피가 커피나무에서 열리는 순간부터 커피찌꺼기로 버려지는 순간까지의 모든 과정을 다룬다. 그래서일까? 올해 처음 맞는 이 이벤트가 열리는데 관여한 기관, 단체가 꽤 대단하다. ‘Coffee Promotion Consortium’과 Ucimac이 SCA, Fiera Milano와 함께 손을 잡고 공동주최한다. 이들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하자면 Ucimac은 이탈리아 머신 제조업체들의 협회와 같은 기관이며 SCA는 이미 여러 번 소개한 적이 있는바 세계 스페셜티 커피에 대한 기준이 되는 기관이다. Fiera Milano는 세계 최대의 Hospitality 전시회인 host millano의 주최사이다. 이름만 들어도 아주 전문적이고 어려운 내용들이 즐비할 것 같은 느낌이다. 하지만 주최측의 공식 보도 자료에 따르면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의 목표는 창의적인 방법으로 대중들을 커피 문화에 참여시키는 것이라고 한다. 어찌되었든 전 세계적으로 그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기관들이 함께 모여 제대로 커피에 대한 모든 것을 다루어 보자고 만든 이벤트인 만큼 그 정체성 하나는 확실하다.   일시 5월 19~21일 // 10:00 – 22:00 (21일은 17:00까지 운영된다)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은 5월 19일부터 21일까지 사흘간 진행된다. 한 가지 알아둘 것은 21일 월요일 전시는 산업관계자들을 위한 비공개 오픈으로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된다. 따라서 일반인들은 주말동안에만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는데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은 오전 10:00부터 밤 10:00까지 꽤 오랜 시간동안 운영한다. 참고로 비공개로 오픈하는 월요일은 저녁 5시까지만 운영한다.   여담이지만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과 아주 흡사한 이름의 이벤트가 있다! 11월에 예정되어 있는 ‘milan coffee festival 2018’인데 이는 지난번 소개한 적 있던 ‘London coffee festival’의 주최사가 진행하며 ‘런던 커피 페스티벌’과 같은 컨셉으로 열리는 이벤트이다. 영어로는 알파벳 ‘o’, 딱 한 글자가 다른데 우리나라에서는 관용적으로 ‘milan’를 밀라노라고 칭하는 경우가 있으니 어쩌면 헷갈릴 수도 있다. 밀라노를 milan이라고 표기하기도 하는 것은 언어의 차이 때문인데, 이탈리아어로 밀라노는 milano지만 밀라노가 있는 롬바르디아 지방의 ‘롬바르디아어’로는 ‘milan’이라고 부른다. 사투리? 정도로 생각하면 이해가 쉽겠다.   장소 BASE Milano   전시가 열리는 장소는 ‘BASE Milano’ 밀라노의 전시, 예술 공동작업 공간이다. 이 공간은 처음부터 전시나 예술작업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지어지지 않았다. 지금까지 서양의 커피 이벤트가 열리는 공간들을 이야기할 때는 주로 옛 산업시설을 재구성해 사용하는 경우를 많이 소개한 것 같은데 오늘도 마찬가지다.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이 열리는 BASE Milano는 제철소였다. BASE Milano는 2016년 봄에 새롭게 오픈해서 밀라노지역의 여러 문화, 예술, 전시 등의 협업이 이루어지는 공간으로 사용되고 있다. 정확히 맞아 떨어지지는 않겠지만 우리나라에서 비슷한 역할을 하는 공간을 찾아보자면 문화예술 산업단지?(말이 되나?) 정도로 생각해볼 수 있을까? BASE Milano는 ‘조나 토르토나’ 지역에 위치하며 정확한 주소는 Via Tortona, 54, 20144 Milano MI이다. 조나 토르토나 지역은 via tortona를 비롯해 콰드리라테로, 비아 솔라이, 비아 스탕달 등 몇 가지 구획을 가지고 있는데 이중 콰드리라테로에서 바로 밀라노 패션위크가 열린다. 조나 토르토나는 60년대까지만 해도 자동차와 모터를 조립하던 공장이 밀집되어있던 공업도시였다. 60년대 후반부터 공장들이 이주하면서 폐쇄된 공업단지가 되었고 그때부터 디자이너와 예술가들이 몰려들어 지금의 조나 토르토나를 이루었다.   프로그램   커피의 모든 것을 다루는 이벤트인 만큼 준비 되어있는 프로그램이 상당하다. 크게 6가지의 파트로 나누어 강의, 시연, 체험 등이 준비되어있다. Coffee EXPO, Educational, Auditorium, Intrattenimento, Coffee World, Sponsor & Partner 이렇게 6개로 구분지어져 있다. 이를 우리말로 옮겨보면 커피 박람회, 교육 및 세미나, 토론, 엔터테인먼트(Intrattenimento는 이탈리아어다. 이를 ‘오락’으로 해석하기에는 의미가 맞지 않다), 세계 원두시장, 비즈니스 정도가 되겠다. ‘토론’ 카테고리에서 ‘커피와 문학’이라는 주제에 대한 토론일정을 보았다. 문학이라니! 왜 지금까지 커피와 문학에 대한 이야기를 한 이벤트를 볼 수 없었을까? 생각해보면 이렇게 잘 어울리는 한 쌍이 또 없는데 말이다. 물론 나는 잘 모르는 서양문학들에 대한 이야기겠지만 이외에도 다른 흥미로운 주제는 많다. 그러니 이 이벤트는 커피를 좋아한다면, 원두의 생산국이나 에스프레소의 수율, 추출방식 같은 어려운 내용을 하나도 몰라도 충분히 즐길 수 있다. 가보고 싶지 않은가? 물론 커피에 대한 전문적인 부분이 궁금한 분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있다.   참가비 : 무료(21일 입장료와 일부 비즈니스 프로그램을 제외한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다)   전시장 가는 길   인천공항에서 출발해서 이탈리아를 들어간다면 중간에 경유를 하지 않는 이상 말펜사공항에서 내리게 된다. 우리나라에서 밀라노로 가는 직항노선은 전부 말펜사공항으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말펜사 공항에서 밀라노시내, 전시장으로 이동하는 방법은 대략 3가지로 나누어볼 수 있는데 첫 번째 방법은 고속열차를 이용하는 방법인데 편도 14유로 정도의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말펜사공항 터미널에서 ‘말펜사 익스프레스’를 타고 세 정거장을 이동해서 ‘밀라노 카도르나’ 정거장에서 내린다. 이제 밀라노 지하철 2호선으로 갈아타 또 세 정거장을 이동해 ‘P.TA Genova FS’에서 내려 800m쯤 걷다보면 전시장이 나온다. 두 번째로 말펜사 공항셔틀버스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 공항 4번 출구 앞에 있는 버스정류장에서 말펜사 공항셔틀버스를 타면 밀라노 중앙역에 내려주는데 그곳에서 밀라노 지하철로 갈아타면 된다. 이때는 지하철을 타고 8정거장을 이동해서 ‘P.TA Genova FS’ 정거장에서 내리면 되는데 이때 공항셔틀버스의 편도 이용료는 8유로 정도다. 마지막으로 택시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 요금은 85유로정도라고 하는데, 이동시간은 50분정도로 그렇게 빠르지도 않다. 아주 특별한 상황이 아니라면 택시를 이용할일은 없겠다.     밀라노, 안 그래도 매력이 많은 이 도시에 5월,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은 커피를 좋아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밀라노를 즐길 수 있는 또 하나의 아주 매력적인 이벤트로 등장했다. 5월, 밀라노에 있다면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을 방문해보자, 이탈리아 에스프레소를 제대로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오늘 Coffee Event Observer는 여기까지다. 다음 C.E.O에서 소개할 이벤트는 커피를 찾아 떠나는 짧은 여행, 돌아온 ‘Caffene crawl – st. louis’이다. milano coffee festival 2018 공식 홈페이지 > http://www.milanocoffeefestival.it/  

18.05.16

C.E.O – 4월의 단풍국에서, ‘Toronto Coffee & Tea Expo’

캐나다, ‘단풍국’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일년 내내 가을일 것 같지만, 엄연히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을 모두 가지고 있는 국가이다. 물론 그린란드와 나란히 위치해 있는 북부지역은 예외다.     하루 이틀을 사이에 두고 축제가 하나씩 시작하는 것을 보니 봄인가보다. 희뿌연 하늘과 유독 변덕이 심한 날씨를 보면 실감이 나지 않을 때가 많지만 봄이 맞다. 캐나다 토론토에도 4월이면 봄이 찾아온다. 3월까지도 영하를 기록하는 토론토의 4월 평년최저기온수치를 보면 4도, 이제 막 영하의 날씨를 벗어나 따듯해지기 시작한다. 오늘은 봄과 함께 토론토에 다시 돌아온 커피이벤트를 소개하려고한다.       Toronto Coffee & Tea Expo 2018 토론토 커피 & 티 엑스포 2018   ‘TCTE’는 올해 2회를 맞는 신생 박람회이다. 박람회 이름을 들었을 때 생소했던 이유다. 작년, 티켓 전량을 매진시키고 올해는 좀 더 큰 장소에서 더 많은 참가업체와 함께 돌아왔다고 한다. 주최 측은 올해 5000명 이상의 참관객을 예상한다. 5000명, 경우에 따라 얼마 안 되는 인원이라고 생각 할 수 있다. 하지만 지난번 소개했던 ‘런던 커피 페스티벌’의 참관객 수가 30,000명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갓 2회를 맞는 박람회로서 작다고만 볼 수는 없다.       일시 & 티켓 14 – 15일 오전 11시 ~ 오후 6시   TCTE는 오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 동안 진행되며 오전 11시에 오픈, 오후6시까지만 문을 연다. 티켓은 오후 2시를 기준으로 오전 입장, 오후입장으로 나뉘는데, 오전에 입장했다고 오후에 전시장을 나가야하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관람객이 있고 싶은 만큼 있을 수 있다고 하니 이 점 참고하길 바란다. 티켓 가격은 인터넷으로 구매시 15CAD(캐나다 달러)이며 세금과 서비스 수수료를 포함하면 18.39CAD 현재 환율로 15,643원, 어림잡아 16,000원이다. 현장에서 티켓을 구매할 시 가격은 세금과 수수료를 제하고 20CAD이다.     프로그램   이틀 동안 진행되는 ‘TCTE’는 두 가지의 워크샵이 준비되어 있는데, 잠시 둘러보니 직접 차를 우려 보는 것(TIT, Tea-It-Yourself)과, 직접 커피를 내려 보는 것(Be a Barista)으로 나누어볼 수 있겠다. 신생 전시라서 그런가? 지금까지 봐오던 전시의 워크샵, 세미나들과 너무 다르다. 산지, 수율, 창업 등 어려운 말이 없다. 기자가 내린 결론은 이 전시의 타켓층이 바리스타처럼 커피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사람들이 아닌 ‘커피를 즐기는 일반인’이라는 것이다.     장소 Evergreen Brick Works   지난번 런던 커피 페스티벌을 소개한 후, 사연있는 전시장의 이야기도 하나의 즐거운 포인드라는 생각이 들었다. TCTE가 열리는 전시장 역시 그 자체로 의미가 있는 장소다. 박람회가 열리는 장소는 돈강 옆에 위치한 ‘에버그린 브릭 웍스’이다. 19세기 호황을 누렸고 20세기 문을 닫은 거대한 벽돌공장. 흉물로 남을 뻔한 건물을 그대로 재구성하여 만들어진 공간이다. 벽돌공장으로 쓰이던 건물을 철거 없이 그대로 이용하여 만들어진 공간인데, 런던의 ‘올드 트루먼 브루어리’와 다른점은 예술가들이 아니라 환경운동가들이 모여 지역 환경 운동 본부로 사용되고 있다는 점이다. 2010년에는 내셔널 지오그래픽 Geotourism 관광지 10선에 뽑혔으며, 트립어드바이져 기준 토론토 전체 관광지중 54위에 랭크되어있다. 전시장만으로도 방문할 가치가 있는 훌륭한 관광지인 것!     전시장 가는 길 공항에서 전시장 까지 걸리는 시간은 1시간 15분 정도로 고속열차(UP Express)를 이용해야한다. UP Express는 15분 간격으로 운행하며 PRESTO 카드를 이용하면 Union 역까지 19CAD(한화 16,000원)에 편도 이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고속열차라고 겁먹었는데 교통정체와 공항에서 바로 연결되어있는 편의성까지 생각해 본다면 나름 경제적인 이동수단이라고 판단된다. 특히 여행객에게는 말이다. UP Express를 타고 Union 역까지 이동 후 지하철로 갈아타 Rosedale역으로 이동한다. 역에서 나와 82번 버스를 타고 10개 정류장을 이동해 Douglas Dr at Douglas Dr정류장에서 내리면 눈앞에 수풀이 우거진 ‘공원’이 보인다. ‘촐리 공원’을 지나 ‘돈 밸리 브릭 웍스 공원’ 외곽을 따라 내려오면 어느새 전시장에 도착할 수 있다.     강과 숲에 둘러싸인 옛 벽돌공장을 재구성하여 만들어진 곳에서 열리는 커피 이벤트. TCTE는 어렵고 복잡한 전문적인 지식이 없어도 그냥 한번 커피와 차를 내려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캐나다, 토론토에 근방에 머물고 있거나 여행 중이라면 참석해볼 것을 권장해본다. 그리고 역시 독자 여러분의 후기는 언제나 환영한다.   토론토 커피 & 티 엑스포 2018 공식 사이트 & 티켓구매 링크 >https://torontocoffeeandtea.com/#vendors   다음 C.E.O(Coffee Event Observer)가 소개할 이벤트는 시애틀에서 열리는 SCAA 2018이다. 관련전시에 대해서는 여러 편에 나누어 다루어 볼 생각이다.          

18.04.13

영국 최초의 커피 tasting menu, 런던에 등장!

미국의 잡지사 Bazaar에 따르면, 런던 커피 페스티벌에서 최초의 커피 tasting menu1가 선보일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4월 14일 토요일에 이 tasting menu를 만나 볼 수 있다는 소식이 있어 여러분들에게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Caravan Coffee Rosters와 공동으로 제작된 coffee tasting menu는 커피 업계에서 최고의 제품들을 시음할 수 있는 9가지 코스로 구성되어 있으며, 완벽한 브루잉에 대한 교육과정이 포함되어 있다고 합니다. 또한 Coffee tasting menu인 The Niners bar에서는 술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궁극의 싱글 오리진 네그로니(칵테일의 한 종류)가 포함되었다고 합니다. "런던 커피 페스티벌의 커피 마스터스에서 Caravan Coffee Roasters는 매년 고품질이면서 아름다운 커피를 선정해왔다"라고 창립자인 Jeffrey Young이 말했습니다. "우리는 이 커피 tasting menu를 Niners라고 부르며 수년 동안 이 유행을 이어왔습니다. Niner Tasting Menu는 멋진 커피 9개를 처음으로 일반 대중에게 소개되는 흥미로운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이 독특한 tasting menu로 올해 런던 커피 페스티벌의 반응이 가장 뜨거울 것이라 기대합니다." 이 메뉴는 99.99파운드라고 하는데요. 런던 커피 페스티벌의 입장권과 Goodie bag이 포함되어 있는 가격이라고 합니다.   1) tasting menu : 여러 요리가 적은 양으로 제공되어 다양한 맛을 느낄 수 있도록 구성된 시식 메뉴. 원문기사 : https://www.harpersbazaar.com/uk/culture/a19689930/the-uks-first-coffee-tasting-menu-is-coming-to-london/

18.04.09

한 주간의 국내 커피뉴스 6월 첫째주

여러분 안녕하세요~! 화창하게 맑은 날씨 덕분에, 출근길이 가벼웠던 하루입니다. 그새 또 불금이 왔네요. 이번주에도 다양한 커피소식들이 가득합니다. 자세한 내용, 기사를 통해 확인해보실까요~? #01 커피수입량 15만9천t 기록 2일 관세청은지난해 생두, 원두, 인스턴트 커피, 캡슐 커피등의 커피류 수입량은 1년 전보다 10.7% 증가 15만9천t이라고 발표했다. 올해 1분기(1∼3월)에도 커피류 수입량은 4만t으로 1년 전보다 7.0% 늘어나는 등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품목별로 보면 생두가 지난해 전체 수입의 89.7%를 차지했고 그다음이 원두 6.3%, 인스턴트 커피 2.9% 순이었다. 지난해 생두 수입량은 전년보다 10.3% 늘어난 14만3천t으로 집계됐다. 생두 수입이 늘어나는 것은 최근 콜드 브루, 스페셜티 커피 등 다양한 맛과 품질을 지닌 커피가 인기를 끌고 있고 로스터리 카페 등 직접 생두를 볶는 커피 전문점의 증가라고 짐작된다. 지난해 원두 수입량도 전년보다 23.2% 증가한 1만t으로 집계됐다. 원두는 주로 대형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에서 수요가 증가한 데 따라 수입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의 가장 큰 커피류 수입국은 브라질로, 전체 수입량의 20.0%를 차지했다. 베트남이 19.2%로 2위, 콜롬비아가 16.2%로 3위를 기록했다. #02 2017 서울 카페 & 베이커리 페어 개최 '2017 서울 카페&베이커리페어'가 어제(6월 1일) 개막했다. 오는 4일 까지 세텍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한겨레, 도형수, 유승권 등 유명 바리스타가 이끄는 커피 세미나도 마련됐다. 관람객들이 투표로 최고의 원두와 음료를 선정하는 '2017 마스터오프카페'와 오는 3일 열리는 WYBC 2017 유소년바리스타대회 상반기 예선 등 다양한 이벤트가 열릴 예정이다. #03 흰 우유 소비량 4년 만에 증가 지난 28일, 유가공업계와 통계청은 흰 우유 소비량이 4년 만에 증가했다고 밝혔다. 흰 우유 소비량은 2012년 140만5천톤에서 2015년 134만5천톤으로, 2016년엔 138만4천톤으로 2.8% 상승했다. 이러한 상승은 컵커피 시장 성장과 연관된것으로 분석된다. 컵커피 시장이 지난해 3308억원 규모로 전년(3533억원)보다 21.9% 증가했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우유가 들어간 커피류,기능성 우유 등으로 소비가 증가될것으로 추측된다. #04 탐앤탐스, 차에서 커피 픽업하는 '발렛 스루' 실시 탐앤탐스는 '발렛 스루' 서비스를 실시한다. 발렛스루는 자동차 이용 고객이 테이크아웃 주문 시 차에서 내리지 않고 발렛을 통해 바로 픽업할 수 있다. 발렛 스루 서비스 이용 방법은 먼저 고객이 매장으로 원하는 메뉴를 전화로 주문한 다음 픽업 시간에 맞춰 방문하면 직원이 차량으로 메뉴를 전달한다. 음료 단 한 잔을 구매해도 발렛 스루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고객은 음료 픽업과 결제 등을 전부 차 안에서 진행할 수 있다. 탐앤탐스는 발렛 스루 서비스를 통해 차량 소지 고객이 테이크아웃 주문 시 소요되는 시간, 즉 주차부터 주문, 메뉴 픽업까지의 소요 시간을 10분에서 1~2분 이내로 대폭 단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05 투썸플레이스, '투썸 모바일 앱' 론칭 지난 29일 투썸플레이스가 ‘투썸 모바일 앱’을 론칭했다. 투썸 모바일 앱은 투썸플레이스를 즐겨 찾는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모바일 멤버십 서비스다. 선불카드로 즉시 결제할 수 있고 구매 횟수 기록 및 단골 매장 등록, 주변 매장 검색도 가능하다. CJ그룹 통합 멤버십 서비스 ‘CJ ONE’과 아이디, 포인트를 연동해 CJ ONE 회원은 별도 가입 절차 없이 이용할 수 있다. 투썸플레이스는 앱 론칭을 기념해 다양한 고객 이벤트를 진행한다. 앱을 다운로드하는 선착순 고객 3만명과 선불카드 등록 고객 모두 아메리카노 무료 쿠폰을 받을 수 있다. 6월 30일까지는 빙수 포함 5개 제품 주문 시 아메리카노 무료 쿠폰을 증정하는 프리퀀시 이벤트도 진행한다. #06 파스쿠찌, 그라니따 신제품 4종 출시 파스쿠찌가 여름을 맞아 그라니따 신제품 4종을 출시했다. 그라니따는 이탈리아어로 ‘얼음을 부수다’라는 뜻으로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에서 유래한 디저트다. 그라니따는 젤라또를 곁들여 풍부한 맛과 시원함을 더했다. 올해 출시한 그라니따의 콘셉트는 ‘컬러링 온 그라니따(Coloring on Granita)’로 제철과일과 열대과일을 사용해 주황, 노랑 등 화려한 색감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망고 요거트 그라니따는 달콤한 망고와 상큼한 요거트가 층을 이룬 투레이어드 타입(Two-layered Type)’ 음료다. 레드 멜론 그라니따는 레드 멜론의 달콤한 향기와 과즙의 풍부한 맛을 청량감 있게 즐길 수 있으며 레몬 유자 그라니따는 얼음 알갱이 속에 유자 과육과 라임 젤리가 숨어있어 먹는 재미가 있다. 자두 와일드 그라니따는 새콤달콤한 자두 과육이 씹히는 그라니따에 딸기젤리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사진 출처] 각 회사 공식 홈페이지

17.0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