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V
닫기

ARTICLE NEWS
HOME  >  ARTICLE  >  NEWS

[월드라떼아트배틀] 어떤 선수가 챔피언이 될까?
2017.07.28 Fri 1,920

기사 요약

세계 최초 온-오프라인 라떼아트 경연대회. 월드라떼아트배틀!! 매년 대회가 열릴때마다 국내에서는 쉽게 보기 어려웠던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해 많은 이슈가 됐는데요. 국내 선수 중에도 잘 알려지지않았던 숨은 고수들이 모습을 드러내 '루키 발굴'이라는 대회 목적을 충실히 소화하고 있답니다.

과연 올해 대회에는 어떤 선수들이 어떤 생각으로 대회에 참여했을지 궁금하시죠? 본선 진출선수들과 진행한 사전 인터뷰로 올해 대회의 방향을 가늠해보세요!   #1. 김태섭 : 작년 대회 4위를 기록한 김태섭 선수는 청주에서 '카페 서티세컨즈'를 운영하고 있는 오너 바리스타입니다. 라떼아트를 하는 사람이라면 빼놓을 수 없는 좋은 기회라며 대회 참가 동기를 밝혔는데요.
 
김태섭 선수의 창작패턴은 출산을 앞둔 아내와 '찰또기'를 생각하며 만든 패턴과 귀여운 펭귄을 표현했다고 하는데요. 라떼아트 기술 중 에칭 기술이 가장 자신있다고 말한 김태섭 바리스타는, 커피를 마시는 고객이 행복을 느낄 수 있는 패턴이  가장 좋은 패턴이라고 생각한다는 소감을 말했습니다.  

#2. 이종혁 : 루소랩에서 근무하고 있는 이종혁 선수는 라떼아트를 통해 감동을 주고싶다는 평소 생각과 함께, 월드라떼아트배틀 1회대회때 관중평가단으로 참가해 깊은 감명을 받아 선수로 이 자리에 서고싶었던 평소의 소망을 달성할 수 있어 기뻤다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대회 출전을 위해 함께일하는 동료들과 짬짬이 간이 배틀을 진행하며 실력을 키운 이종혁 바리스타의 올해 선보이는 패턴은 국가대표 선발전을 위해 준비했던 패턴으로, 로제타의 모양이 날개와 비슷하다는 것에서 착안해 귀여운 큐피트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역동적인 움직임과 짧고 통통한 다리/엉덩이가 포인트라고 하네요 결이 선명하게 나오는 핸들링이 장기라고 하는데요 한눈에 예쁘다는 생각이 드는 라떼아트를 만들기 위해 매일 노력하고 있다는 이종혁 바리스타. 우승도 욕심나지만 모두가 같이 즐길 수 있는 대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합니다.


#3. 김형민 대전 Caffe T 소속의 김형민 선수는 다른 커피대회에 출전했을 때 부모님이 자랑스러워하던 모습을 생각하며 이 대회에 출전하게 됐다고 출전동기를 말했는데요.

: 다른 대회에서 그렸던 말머리를 좀더 보완한 패턴과, 김형민선수 본인만의 스토리가 담긴 장미패턴을 식용색소를 활용, 보다 멋지게 만든 패턴으로 올해 대회에 참가했습니다. 라떼아트를 잘 그리기위해 오랜 시간이 걸리기보다는, 고객들이 마실때 커피 맛이 변하지 않도록 빠르게 완성된 패턴이 최선이라고 생각한다는데요. 올해 대회에서 어떤 성적을 거둘지 기대됩니다!


#4. 엄성진 2016 WLAC 세계 챔피언이자 월드라떼아트배틀 대회에서 2년 연속 준우승을 기록한 엄성진 바리스타. 스스로를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커피를 만들어주는 남자라고 소개했는데요. 올해 대회 출전각오를 묻자 "2년 연속 2위를 했는데, 올해는 1등을 하고싶어서 참가했다"며,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이기위해 디자인에 대해 많은 고민을 기울였다고 준비과정의 어려움을 토로했습니다.

그렇게 탄생한 올해 대회 도전 패턴은 '흰 사자'와 '절구찧는 달토끼'인데요. 기존에 엄성진=팅커벨이라는 시그니처 패턴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새로운 패턴에 도전한다고 합니다. 항상 멋진 추억을 선물해줄 수 있는 경기를 하겠다는 엄성진 선수. 올해 대회에서는 과연 몇위를 기록할까요?? Comming Soon!!

#5. 곽재혁 큰 무대에서 시연해보고 무대 경험도 쌓고싶어서 출전을 결심했다는 곽재혁 선수는 다른 라떼 아티스트의 동영상도 보면서 틈틈이 학교에서 연습을 거듭했다고 합니다.

곽재혁 선수의 시그니처 패턴은 꽃을 뒤로 숨기고 사랑하는 연인을 기다리는 설레는 감정을 표헌한 '설렘'입니다.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플라워팟 기술이 들어간 디자인을 가장 좋아한다는 곽재혁 선수는 커피를 잘 모르는 일반인도 공감할 수 있는 예쁜 라떼가 가장 이상적으로 생각한다고 합니다.  

#6. 박혜빈 대회에 처음 출전한 박혜빈 선수는 라떼아트를 처음 배우던 시기, 월드라떼아트배틀이라는 대회를 알게됐고 현장에서 대회를 지켜보면서 꼭 출전하겠다는 각오로 이번 대회에 출전하게 됐다고 참가동기를 밝혔습니다. 출전을 위해 자신에게 없던 창작패턴을 새로 만드는 한편, 꾸준하게 대회 공식패턴을 연습하며 준비해왔다고 합니다.

그런 박혜빈 선수의 창작패턴은 머리깃과 볼터치, 둥근 부리가 인상적인 '날아라 앵무앵무'라고 합니다. 팟 띄우는 기술만큼은 자신있다고 말하는 박혜빈 선수는 상대방에게 의미가 잘 전달되는 라떼아트가 가장 이상적인 라떼아트라고 생각한다며, 항상 지켜만보던 월드라떼아트배틀 대회 본선에 진출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말했습니다.



#7. 김영진 커피, 그중에서도 라떼아트를 가장 좋아한다는 김영진 선수는 다른 라떼아트 대회와는 달리 자유롭게 라떼아트를 할 수 있다는 점과 최고의 실력자들과 경쟁할 수 있다는 점에서 월드라떼아트배틀이 최고의 대회란 생각에 출전하게 됐다고 합니다.
공작과 호랑이, 앵무새 등 다양한 동물 창작패턴을 선보일 예정이라는 김영진 선수는 에칭 기술은 좀 더 자신있다고 어필했습니다. 이상적인 라떼아트로는 커피를 마시는 사람이 행복을 느낄 수 있는 라떼아트라고 생각한다는데요. 자신의 실력을 선보일 기회가 주어져서 감사하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8. 박수혜 김해커피바리스타학원 소속 박수혜 선수는 대회 출전동기를 묻는 질문에 자신에 대한 도전이라고 말했습니다.

룰에 맞춰 반복적인 훈련을 통해 실력을 키워왔다고 말한 박수혜 선수는  창작패턴으로 해마와 코알라 패턴을 선보인다고 합니다. 깔끔하게 그려지는 선명한 라떼아트가 가장 이상적이라고 말하는 박수혜 선수는 첫 도전으로 본선 무대에 진출하게 되어 감사하다며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말했습니다.

#9. 송형목 앞서 소개한 김태섭 바리스타와 함께 청주의 라떼아트 문화를 이끌어가기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송형목 바리스타는 2015년 1회 대회에 출전했으나 일본선수에게 패했던 것을 만회하고자 이를 갈고 연습했다고 합니다. 많은 사람앞에서 시연하는 대회의 특성상 실수를 줄이기위해 반복적인 연습에 좀더 심혈을 기울였다고 하는데요.

송형목 선수의 창작패턴은 많은 사람들이 한눈에 알아보고 공감할 수 있는 귀여운 팬더와 산타입니다. 프리푸어 디자인 보다는 한번에 그릴 수 있는 로제타,튤립 디자인을 선호한다는 송형목 선수의 각오는 다같이 즐기고 소통할 수 있는 대회를 만들고 싶다는 것입니다.

선수 소개는 계속 이어집니다 ^^

#10. 허혜림 #11. 임동건 #12. 최원재 #13. 이현도 #14. 구본현 #15. Agnieszka Rojewska #16. Arnon Thitiprasert
세미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