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V
닫기

ARTICLE NEWS
HOME  >  ARTICLE  >  NEWS

루이싱커피, 2019년 매출 절반 이상 가짜 (4월 2주 주간 커피 뉴스)
2020.04.06 Mon 707

기사 요약

한 주간의 커피 소식을 알아보는 시간, <주간 커피 뉴스>! 2019년 국내 커피 수입 중량 전년 대비 6% 상승, 달고나 커피 신메뉴 출시하는 커피 전문점, 자체 로스팅 공장 설립한 이디야 커피와 씨케이코퍼레이션즈, 최근 5년간 17.3% 증가한 베이커리 전문점 시장 규모, 루이싱커피, 2019년 매출 절반 이상 가짜, 다섯 가지 뉴스를 소개한다. 

1. 2019년 국내 커피 수입 중량, 전년 대비 6% 상승 

지난 3월 27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에 따르면 2019년 생두 등 커피 수입 중량은 16만 7,654톤으로 전년 대비 6% 늘었다. 2018년 국내 커피 수입량은 15만 8,385톤으로 전년 대비 0.6% 감소했었다. 커피 시장이 포화 상태에 도달했다는 관계자들의 해석이 있었다. 그러나 2019년 커피 수입량이 다시 반등해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디카페인 커피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디카페인 생두 및 원두 수입 중량은 2017년 1,313톤, 2018년 1,725톤, 2019년 2,487톤으로 늘어나고 있다. 스페셜티 커피, 디카페인 커피 등으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취향을 선보이며, 커피가 앞으로도 꾸준히 사랑받을 것이라고 믿는다. 

 

2. 커피 전문점, 달고나 커피 신메뉴 출시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즐길 수 있는 놀이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달고나 커피가 인기를 끌고 있다. 커피 전문점은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하여 달고나 커피 관련 신메뉴를 연달아 출시했다. 커피빈코리아는 달고나 크림 라떼, 카페베네는 달고나 라떼와 베네캣 달고나, 요거프레소는 추억의 달고나 라떼와 추억의 달고나 버블라떼, 커피에 반하다는  달고나 아인슈페너와 달고나 크림 커피, 감성커피는 달구나 라떼와 달구나 커피를 판매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커피 시장에 달고나 커피 신메뉴 출시가 힘이 되길 바란다. 

 

3. 이디야 커피, 씨케이코퍼레이션즈, 자체 로스팅 공장 설립 

이디야 커피가 자체 로스팅 공장과 물류센터를 4월 1일부터 가동에 들어갔다. 로스팅 공장인 ‘드림팩토리’는 경기도 평택시 포승공단에 세워졌으며, 대지면적 약 1만2982㎡, 연면적 1만3064㎡(약 4000평)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이다. 연간 최대 생산할 수 있는 원두량은 6,000톤이다. 드림물류센터 가동도 시작했다. 물류센터는 경기도 이천시에 있으며, 연면적 1만8663㎡(약 5500평) 규모이다. 제품의 입고, 보관, 출고 작업이 모두 자동화로 진행된다. 

원두커피 전문기업 씨케이코퍼레이션즈의 천안 로스팅 공장도 지난 3월 정식 오픈했다. 이는 기존 평택의 공장을 천안으로 확장 이전하면서, 연간 9,000톤 생산이 가능해졌다. 공장 안에 800톤 규모의 생두 항온항습 창고도 갖춤으로써 품질 관리 시스템을 개선했다. 또한 생두 선별작업부터 로스팅, 포장까지 전 과정이 자동화로 이뤄진다. 씨케이코퍼레이션즈은 카페 ‘루소랩’과 커피 유통 브랜드 ‘어라운지’를 운영하고 있다. 자체 공장을 통해서 더 좋은 품질의 커피가 소비자들에게 찾아갈 것으로 기대된다. 

 

4. 베이커리 전문점 시장 규모, 최근 5년간 17.3% 증가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오프라인 베이커리 전문점 시장 규모가 최근 5년간 17.3% 증가했다. 2015년 3조 7,319억 원에서 2019년 4조 3,792억 원으로 커졌다. 양산빵 시장도 같은 기간 1조 8,744억 원에서 2조 3,222억 원으로 23.9% 성장했다. 파리바게뜨의 2월 샌드위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 식빵류는 20% 증가했다. 새벽 배송 업체인 마켓컬리의 올해 1~3월 베이커리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12% 증가했다. 마켓컬리가 판매하는 빵 종류는 160개에 이른다. 
 
전문점부터 편의점, 온라인에 이르기까지 빵 매출이 늘었다. 집밥을 먹는 사람들이 빵을 대용식으로 찾고, 에어프라이어 이용 증가에 따라 냉동빵 소비량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또한 특정 지역에서 유명한 베이커리 매장들이 온라인을 통해 다른 지역으로도 빵을 팔 수 있는 길이 생긴 덕분으로 해석된다. 
 

5. 루이싱커피, 2019년 매출 절반 이상 가짜 

중국판 스타벅스로 불리는 루이싱커피가 회계 조작 및 허위 거래를 했다고 밝혀졌다. 이 소식이 알려짐에 따라, 미국 나스닥시장에 상장해 있는 루이싱커피는 2일(미국 현지시각) 장 시작과 동시에 전날보다 81% 급락해 4.99달러를 기록했다.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과 미국 CNN 등에 따르면 루이싱커피는 류지안 최고운영책임자(COO)가 지난해 매출을 허위로 조작하고, 이에 따른 지출과 비용 규모도 부풀려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루이싱커피가 작년에 허위로 부풀린 매출 규모는 22억 위안(약 38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2019년 1~3분기 매출이 29억 위안(약 5,000억 원)이었으므로 매출의 절반 이상이 조작된 셈이다. 

루이싱커피는 몸집 부풀리기만 집중했고 수익성을 외면한 결과, 회사가 커진 만큼 출혈도 커지는 구조가 되었다. 2018년에는 16억 1,900만 위안(약 2,700억 원)의 손실을 기록한 바 있다. 중국의 공유 자전거 업체 ‘오포(ofo)’에 이어, 몸집 부풀리기 성장 전략으로 몰락의 길을 걸은 사례로 꼽힐 전망이다. 공정하게 경쟁하고 건강하게 성장하는 것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일깨워주는 사건인 것 같다.
 
출처 : UPI뉴스, 메트로신문, 헤럴드경제, 머니S, 조선닷컴
 
* 커피 TV 웹사이트 : http://coffeetv.co.kr
* 커피 TV 유튜브 : https://www.youtube.com/coffeetv
* 커피 TV 브런치 : https://brunch.co.kr/@coffeetv
* 커피 TV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coffeetv.co.kr
세미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