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V
닫기

ARTICLE COFFEE TOUR
HOME  >  ARTICLE  >  COFFEE TOUR

C.E.O - 워렌 버핏의 커피를 만나는 커피 여행 Caffeine crawl - Nebraska
2018.07.09 Mon 75

기사 요약

C.E.O는 Coffee Event Observer의 준말이다. 커피 TV는 전 세계에서 열리는 커피 이벤트를 알아보고 기사화하고 있다. 오늘은 이번에 세 번째로 다루는 커피 여행, Caffeine crawl - Nebraska을 소개하려고 한다.

카페인 크롤링은 이번에 3번째로 소개하는 커피 이벤트다. 지난 첫 번째, 두 번째 카페인 크롤링에 대해서 궁금하시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길 바란다.

커피를 찾아 떠나는 짧은 여행, 카페인 크롤링
다시 돌아온 짧은 커피 여행 'Caffeine crawl st.louis 2018'

다시 한 번, 카페인 크롤링이 어떤 이벤트인지 짧게 소개하자면 참가자들이 로컬 카페들을 방문하면서 서로 커피에 대해서 자유롭게 토론하는 이벤트로 주최 쪽에서 제공하는 루트들 중 마음에 드는 루트를 선택할 수 있다. 즉,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들끼리 떠나는 카페 투어라 할 수 있겠다. 

이런 이벤트이기 때문에 다양한 장점이 있다. 먼저, 카페인 크롤링이 선정한 카페이기 때문에 멋진 카페들을 만나 볼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지역별로 카페 투어를 다니는 것이기 때문에 해당 지역의 문화도 만끽할 수 있다. 그리고 관심사가 같은 사람들과 함께 떠나는 여행, 생각만 해도 즐겁지 아니한가?


그러면 먼저, 네브래스카는 어떤 곳일까? 네브래스카 주는 농업과 축산업이 주산업이며 네브래스카에 거주하는 사람들보다 소가 더 많다고 한다. 즉, 시골이다. 그런 와중에 특이한 점이 있다면 네브래스카의 오마하에서 태어나 세계적인 대부호가 된 사람이 있다. 바로 워렌 버핏이다. 세계 최고의 투자자가 사는 곳에서는 어떤 커피를 마실지 궁금하다.


네브래스카, 르하이는 없다. 리라는 도시만 있다.

또, 네브래스카의 르하이(Lehigh)에서는 도넛에 구멍을 뚫는 것이 불법이라고 알려져 있다. 주로 미국의 이상한 법들을 소개할 때 주로 언급되는데, 네브래스카에는 르하이라는 도시 자체가 없다. (헌데, 미국인들도 이 사실을 믿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일시
7월 27일 ~ 7월 28일

'카페인 크롤링 - 네브래스카'는 네브래스카의 주도인 링컨, 그리고 앞서 소개한 오마하에서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카페인 크롤링의 창시자인 Jason Burton이 참석한다고 한다. 금요일에는 링컨에서 첫 번째 루트가 시작되어 오마하에서 루트 2로 마무리된다고 한다. 링컨과 오마하의 거리는 차로 약 1시간쯤 걸린다고 하니 바로 이동하면 무리 없이 두 루트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8일 토요일에는 오마하에서 시작하는 루트가 3, 4, 5로 일정이 조금씩 겹치기 때문에 동시 선택은 어려울듯하다. 루트 6 역시 1시에 링컨에서 진행된다. 루트별로 자차나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다고 하니 참고하면 좋을듯하다. 함께 이동할 수 있는 버스는 제공하지 않는다고 한다.


루트별로 들리는 카페가 전부 다르지는 않다. 조금씩 겹치기도 하는데, 카페들 소개를 보면서 가장 매력적인 카페가 많은 루트를 선택하는 편이 좋을 것이라 생각한다. 상세 정보는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 가능하다.

▶ 루트 상세보기 : https://www.caffeinecrawl.com/nebraska-18-tickets.html


루트에 포함된 카페들을 살펴보다 보면 네브래스카의 카페들을 엿볼 수 있다. 카페 소개 홈페이지가 다 잘 꾸며져있는 것은 아니나 사진들을 통해서 어떤 느낌의 카페들일지 가늠할 수 있다. 그리고 확실히 네브래스카라고 해도 도넛에는 구멍이 뚫려있다.

네브래스카 주는 앞서 설명한 대로 농업이 주를 이루는 도시다. 때문에 자전거를 타고 카페인 크롤링을 즐겨보는 것을 추천한다. 한적한 도심 속을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며 커피를 마신다는 것은 분명 재미있는 카페 투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참고로 네브래스카 주에 간다면 들러볼 만한 곳은 카헨지가 있다. 카헨지는 영국의 스톤헨지에서 이름을 딴 카헨지는 중고차들로 쌓아올린 관광명소라고 한다. 고대 유적지를 닮은 카헨지의 기이한 매력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아온다고 하니, 네브래스카에 가본다면 한 번 들러볼만 할 것이다.

오늘 Coffee Event Observer는 여기까지다.
다음에도 세계 어디선가 열릴 커피 이벤트와 커피 문화를 소개하겠다.

Caffeine crawl - Nebraska 공식 홈페이지>
https://www.caffeinecrawl.com/nebraska-2018.html

세미기업1분 커피 도구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