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on Sense Information News Social

2017 대한민국 커피백서 Review
커피 소비 패턴 리뷰 1.

‘커피 한잔?’이라는 짧은 언어의 온도. 이미 우리에게는 일상적인 온도라고 표현해야 하지 않을까? 지금 어디서든 커피라는 것은 그 무엇보다도 모든 것들과 연결이 되고 있으며, 심지어는 커피가 기호식품일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생활 곳곳에서 필연적으로 마주하게 된다. 매년 대한민국 커피의 현재를 알아 보고자 시작한 <대한민국 커피 백서>는 올해로 3번째 발간을 맞이했다. 지난해 11월 커피TV와 서울카페쇼가 공동으로 진행한 ‘2017 대한민국 커피백서’ 설문 조사의 결과를 좀 더 다양한 측면에서 살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그 첫번째 시간 ‘커피 소비 패턴’ 리뷰를 시작한다.


<커피 구매시 주요 고려 요인>

가격과 품질 둘 다 중요하지만, 품질에 대한 선호도 높아

원두 커피를 비롯한 다양한 커피 제품을 구매시에 품질과 가격에 대한 고려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사람들이 가격과 품질을 둘 다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어느 제품이든 ‘가성비’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대인 요즘, 커피 구매에 있어서도 예외는 아닌 결과이다. 동네 곳곳에 로스터리 카페가 적잖이 있고 온라인을 통해서도 샘플을 신청해서 구매를 결정하거나, 섭스크립션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종류의 커피를 테이스팅 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 진 것도 이러한 결과를 뒷받침한다. 또한 가공 커피 구매시에도 대형마트의 다양한 프로모션들과 시음행사, 용량 대비 가격 정보가 잘 정리된 진열대 등이 소비자의 현명한 선택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편의점도 예외는 아니다. 다양하고 품질 높은 RTD 커피류 제품들이 다양하게 판매되고 있고, 각 편의점 브랜드마다 할인 및 증정행사 등을 진행할 때 RTD 커피 음료는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 심지어 인터넷 상에는 매월 편의점별 이벤트 상품들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놓는 콘텐츠들이 발행되어 소비자들은 이러한 정보를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다. 심지어 RTD 음료 및 솔루블 인스턴트 커피에 대한 커핑 테이스트 정보까지 공유되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는 전문가들의 조언을 바탕삼아 어딜가든 편의점 3~4개 브랜드 중에서 이달의 혜택을 체크하고, 통신사 할인까지 받는 소비 경향을 보인다.

여기서 눈여겨 볼 점은 ‘가격이 비싸더라도 품질이 좋은 것을 구입한다’라는 답변이 29%의 응답률을 보인 것이다. 전체 응답자의 약 1/3 가량이 구매 결정의 최우선으로 품질을 고려한다는 것으로 ‘고급커피’의 보급과 실제로 이것을 경험한 기억이 소비로 이어지기 시작한다고 볼 수 있다. 커피류 구매 편의성 증진, 브랜드간 경쟁으로 인한 품질 상승, 홈카페를 즐기는 사용자들이 셀프 바리스타로 변신하면서 기존의 커피전문점에서 사 마시던 것과 비교해 절감된 비용을 품질 좋은 커피의 구매로 보상하는 것도 하나의 원인으로 분석할 수 있다.

원두커피 구매시, 누가 로스팅을 했는지 가장 중요하다.

커피를 구매할 때, 신뢰도를 주는 요인을 묻는 질문에 해당 커피를 볶은 로스터가 누구인지(49%)와 어떤 브랜드의 커피인지(47%)가 가장 중요하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전 설문 사례가 없어 비교 할 수 있는 수치는 없지만 ‘누가 로스팅을 했는지’가 제일 많은 답변을 받은 것은 국내 커피 시장이 전문화의 단계로 이미 많은 성장을 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결과로 볼 수 있다. 커피라는 소비재가 이제 단순히 완제품의 음료 시장 수준을 넘어 가공 과정의 중요성이 무엇보다 중요한 상품으로 대두되었고, 더불어 로스팅이라는 중간 과정에 따라 달라지는 향미의 스펙트럼에 대한 이해와 선호도가 기호와 되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볼 수 있다.

이런 배경에는 유명 브랜드의 커피 제품을 홍보하면서  강조되어온 ‘로스팅’이라는 단어가 가져온 전문성 이미지 효과도 주요하게 작용했고, 바리스타로 한정되어온 커피 관련 전문 직업군이 ‘로스터’까지 점차 확장되어왔다는 것을 보여준다. 홈카페를 즐기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본인이 직접 제조하는 커피 바로 전단계 과정에 대한 관심도가 증가했을 것이라는 예상을 가능케 하는 결과이다.

한 대형마트에서는 몇 년 전부터 농산물을 판매하면서 생산자가 누구인지 밝히는 마케팅을 통해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커피 역시 이미 오래전부터 커피 원산지(농장)에 대한 관심과 선호도가 존재했고 지금까지는 커피의 원산지와 농장 등을 제품을 홍보하는 중요한 방법으로 여겨왔다. 이제 그 단계를 넘어서 ‘불을 다스리는 로스터’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구미 당기는 스토리텔링 마케팅도 곧 등장하리라 본다.

 

다음시간에는 [2017 대한민국 커피백서 Review] 커피 소비 패턴 리뷰 2_원두 구매 경로에 대한 설문 결과를 분석해봅니다.

2078 Total Views 13 Views Today

Welcome!!

이메일 주소를 남겨주시면 커피/차 정보를

간편하게 받아볼 수 있는 뉴스레터를 보내드립니다.

Please Write your e-Mail address for News Letter.

이름 *

이메일 *

성별 *

연령 *

거주지 (Nation/시/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