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V
닫기

#텀블러

TV 더보기

제목 작성일자

세상의 모든 커피 기구 휴대용 커피기구편

누구나 맛있는 커피를 마시는 그날까지, 세상의 모든 커피기구입니다. 그동안 다양한 커피기구들을 소개해드리기 위해 진행했었던 세상의 모든 커피 기구가 어느덧 10편까지 연재되었었는데요.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커피 기구를 알려드리기 위하여 그동안 소개했었던 커피 기구들을 테마별로 묶어 영상으로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먼저, 처음으로 소개할 커피 기구들은 바로 휴대용 커피기구 입니다. 전화기도 휴대하는 세상, 커피 기구라고 휴대 못할 건 없겠죠? 특히 휴대용 커피기구는 캠핑을 즐기시는 분들께 큰 인기라고 합니다. 게다가 작지만 공들여 만든 덕분에 잘만 사용한다면 머신만큼 좋은 커피를 맛볼 수 있다고 합니다. 언제 어디서나 커피를 즐겨야 하는 커피인들에게는 정말 멋진 일이죠.  혹시 구매 충동이 드신다면 해당 기구를 커피TV 홈페이지에 검색하시면 지난 기사에서 구매할 수 있는 주소가 있으니 꼭 참고해주세요.  그럼 다음 편에서 더 좋은 커피 기구를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8.06.15

텀블러로 커피를 내리는 기구를 써봤다!??

텀블러에 프렌치프레스 기능이 있다고 해외에서 바다 건너 EMS로 배송된 커피기구의 솔직리뷰! - 오픈박스 '파스칼프레소' 편  

18.01.19

간지터지는 텀블러와 서버를 써봤다!

오픈박스 _ '하리오 진공머그&서버' 진심, 이런 블랙셋트는 언제나 환영! 내 커피의 분위기와 온도를 한번에 지켜줄 머그&서버 셋트 리뷰. 아... 이번달도 월급 털어갈 지름신이 왔다  

17.12.04

ARTICLE 더보기

제목 작성일자

세상의 모든 텀블러

모래시계를 닮은 샤블리에 'Sablier' 처음으로 소개할 텀블러는 지난 '세상의 모든 커피기구 4편'에서 소개한 바 있는 '샤블리에'입니다. 모래시계를 닮은 디자인이라는 점에서 모래시계의 불어 'Sablier'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합니다. 샤블리에는 텀블러의 기능뿐 아니라 드리퍼로의 역할도 가능하기 때문에 편리성에서도 좋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을 줄일 수 있는 텀블러이자 필터지 사용도 줄일 수 있어 환경에 있어서 좋은 텀블러라 할 수 있겠습니다. 샤블리에의 슬로건 'Good bye paper cups'는 샤블리에가 지향하고 있는 바가 잘 표현된 문구라 할 수 있습니다. 샤블리에의 가격은 65,000원 정도로 형성되어 있습니다. 국내 디자이너가 개발한 제품이기에 한국에서도 어렵지 않게 구매 가능하네요. 드립 커피를 사랑하시는 커피 애호가라면 구매해봄직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도자기로 만든 텀블러, 실리만 뚜껑 텀블러 일반적으로 텀블러는 플라스틱이나 스테인리스 재질로 제작됩니다. 이 경우 텀블러가 변색되기도 하고 맛에 영향을 주기도 하죠. 또, 플라스틱 소재를 사용한다면 완벽히 친환경적이라 보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도자기로 만든 텀블러는 어떨까요? 도자기는 기본적으로 진흙을 원료로 만드는 것이기에 텀블러 자체도 친환경적인데 커피 맛도 살릴 수 있으니 일석이조라 할 수 있겠죠? 바닥에는 실리콘 바닥 굽이 부착되어 있어 잘 넘어지지 않고 소음과 충격으로부터 보호해준다고 하네요.  하지만 도자기 재질이라 가방에 아무렇게나 넣어도 될지 조금 걱정스럽긴 합니다. 아무래도 도자기인지라 깨지기 쉬워 보입니다. 때문에 사무실이나 집에서 사용하시는 편이 좋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더 자세한 사항이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참고해주세요! 실리만 홈페이지 > http://www.sillymann.com/goods/goods_view.php?goodsNo=1000000570 외로워도 슬퍼도 넘어지지 않아, FIX 텀블러 커피를 담은 잔을 책상에 놓고 노트북을 열어 업무/과제를 하던 찰나, 실수로 커피잔을 툭 쳐버린다면? 데이터가 날아가는 것은 물론이고 비싼 노트북이 망가지는 불상사가 일어날 수 있는데요. 실제로 이런 일을 경험하신 분들도 있으실 겁니다.  FIX 텀블러는 그런 실수를 방지하기 위해서 개발된 텀블러입니다. 텀블러 바닥에 흡착패드가 있어 가볍게 툭 치는 정도로는 절대 넘어지지 않습니다. 수직으로 들어 올릴 때만 바닥에서 떨어지며 옆으로 밀어냈을 때는 계속해서 고정됩니다.  노트북으로 업무 및 여러 일을 하시는 분들께는 강력 추천! 그 외에도 중요한 서류들을 다루는 커피 애호가들에게도 좋을 것 같습니다. 가격은 2만 원 이하로 형성되어 있으며 검색으로 어렵지 않게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예쁜 게 최고야, 모슈 텀블러 텀블러 사용이 환경에도 좋고 카페에서 할인도 받을 수 있어 좋은 점이 많죠. 하지만 그럼에도 많은 사람들이 텀블러를 이용하지 않죠. 시도해본 사람들은 많겠지만 몇 번 사용해보고 집에 보관하고 있는 분들, 솔직히 많을 거예요. 매번 텀블러 세척을 하고 들고나가려면 부지런하고 기억력도 좋아야 하죠.  하지만 모슈 텀블러처럼 예쁜 텀블러라면 어떨까요? 이런 디자인이라면 자랑하고 싶어서라도 자주 들고 다닐 수 있을 거 같은데요. 동화 속에서 나올법한 우유병 디자인이 상당히 끌리네요. 우유병 디자인으로 많은 어머니들께서 육아용 분유 텀블러로 애용되고 있는듯합니다.  사이즈와 디자인, 컬러가 다양하니 원하는 제품이 있는지 확인 후에 구매하는 것이 좋을 듯합니다. 다른 텀블러와 특별히 다른 건 디자인뿐이지만 가격은 조금 비싼 편으로 35,800원입니다. (네이버 검색하시면 조금 더 저렴한 가격에 구매 가능합니다)  가격은 비싸지만, 예쁘니깐 괜찮지 않을까요? 이것으로 세상의 모든 텀블러 편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이 외에도 멋진 텀블러는 참 많은데요. 여러분들께서 필요로 하시는 텀블러를 찾아서 환경보호에 동참하시는 것 어떨까요? 그러면 다음에도 좋은 커피 기구를 찾아서 뵙도록 하겠습니다!   * 이 글은 커피TV의 기사로 작성된 글입니다. 각 텀블러 제조사들의 협찬을 받고 싶었으나 그런 거 없는 포스트입니다. / 기자 : 이대웅  

18.07.12

일회용 컵 줄이기, 방법이 없을까?

"자원재활용 법 때문에 그러는데, 드시고 가실 거라면 머그잔으로 나가야 하는데 괜찮으실까요?" "잠깐만 앉아 있다 나갈께요." "그럼 종이컵 괜찮을까요?"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환경부의 일회용품 줄이기 정책에 따라 카페에서는 손님에게 현재 정책에 대한 안내를 해주고 머그잔 사용을 권해야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고객들이 머그잔 사용을 꺼리고 있으며 앞에 대화와 같은 상황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직원들 입장에서 스트레스가 극심하다.  이용 손님이 많은 카페의 경우엔 고객 응대 멘트가 많아진 부분부터 머그잔 사용을 권하다 실랑이가 생기는 경우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고객이 머그잔을 사용한다고 해도 문제다. 머그잔 수량이 한정적인 카페, 머그잔 파손 및 분실 사례도 종종 일어나고 있다고 하니, 카페 입장에서는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설상가상으로 정책에 대한 혼선도 일어나고 있다. 어느 지역에서는 일회용 컵 자체를 금지하고 있다고 안내하고 있고 어느 지역에서는 플라스틱 컵 사용을 금지하고 있으니 종이컵은 괜찮다고 안내하는 경우도 있다. 심지어는 플라스틱 빨대도 사용해서는 안된다고 말하는 지역도 있다고 한다.  손님이 매장 내에서 일회용 컵 사용을 원하면 문제가 복잡해진다. 매장 내 일회용 컵, 머그컵 사용 상관없이 일회용 컵에 대한 안내를 받았는지부터 단속한다고 한다. 아무리 안내 멘트를 열심히 했다고 해도 손님이 기억 안 난다고 대답하면 매장은 곤란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상황은 이러한데 구체적인 홍보가 부족한 것도 문제다. 현재 해당 지역 공무원들이 카페를 돌면서 안내하고 있다고 하지만 공무원마다 설명이 조금씩 다르다고 한다.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하고자 환경부 홈페이지에 들어갔지만 정보를 찾을 수 없었다. 보다 정확한 내용에 대해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 하지만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손님들의 인식이다. 아직 시행 초기라고 해도 손님들 입장에서는 갑자기 불편해져야 한다는 것에 반감을 가지는 경우가 많다. 머그컵의 위생상태도 믿을 수 없다는 의견도 있다. 다른 사람들이 사용하는 컵을 사용하는데 자외선 소독기 같은 위생 처리가 안되는 것에 대해서 불만을 토로하기도 한다.  영국에서는 올해부터 라테 세금을 징수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세계적으로도 일회용 컵 사용에 대한 이슈가 시작되었다. 그렇다면 해외에서는 일회용 컵에 대해 어떤 모습일까? 영국의 Boston Tea Party(BTP)는 일회용 컵 사용을 전면 중단하면서 테이크 아웃 고객이 24%나 줄었다. WIFI라는 카페에서는 일회용 컵을 제공하지 않는 대신 4가지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1. 머그잔 사용하거나 2. 머그잔/텀블러를 가지고 오거나 3. 재사용 컵을 대여하거나  (보증금을 지불하고 이후 컵을 반납하면 돌려준다고 합니다) 4. 재사용 컵을 사거나 BTP의 이러한 정책은 매출을 감소시켰지만 사람들이 일회용 컵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일상이 되는 날까지 이 정책을 유지하겠다고 한다. 이처럼 해외에서 크고 작은 카페들에서도 일회용 컵 사용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제일 중요한 것은 고객들의 인식 변화이다. BTP의 대표 바리스타 Brown은 "고객들이 컵을 들고 다니는 것은 쇼핑을 위해 차에 가방을 넣고 타는 것과 마찬가지다. 이것은 단지 적응의 문제이다"라고 말하며 카페를 즐기는 사람들의 생각이 바뀌길 기대하고 있었다.  텀블러, 머그컵을 들고 다니는 일은 귀찮은 일이다. 혹은 카페에서 머그잔을 사용하는 것은 위생적으로 불쾌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조금은 환경을 위해서 생각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환경부와 각 매장들의 노력도 필요하겠지만 우선은 카페를 이용하는 우리가 보다 환경을 위한 인식을 가지면 좋을 것이다. ▶ 참고기사 : https://www.huffingtonpost.co.uk/entry/this-coffee-chain-has-binned-disposable-cups-forever_uk_5b3a2845e4b007aa2f81e9fb?guccounter=1

18.07.05

당신의 마음을 사로잡는8가지 친환경 텀블러

매일 방문하는 카페에서 1회용 종이컵 대신 나만의 텀블러에 음료를 담는 것, 또 커피 찌꺼기를 버리지않고 방향제를 만들어 자동차에 걸어두는 것 등 일상 속에서 실천할 방법은 많은데요. 오늘은 ‘8 best reusable coffee cups’이라는 주제로 independent에 소개됐던 친환경 컵을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이색적인 디자인 뿐만 아니라 플라스틱,유리,실리콘,금속 등 다양한 재질의 컵이 소개됐는데요. 여러분은 어떤 컵이 가장 마음에 드시나요~? ➀KeepCup Coffee Mug [£11.50/Oliver Bonas] 호주 브랜드인 킵컵은 밝고 화사한 색감과 3가지 디자인이 있어 패피들에게 특히 유용하다. 120~454ml 용량 등 5가지 사이즈로 구성된 이 제품은  음료가 흐르지 않도록 뚜껑이 있어 산책때 이용하기  편리하다. 환경호르몬이 없는 플라스틱 재질로 재활용이 가능하다. (KeepCup Coffee Mug, 구매하기) ➁Joco Glass Reusable Coffee Mug [£19.99/Trouva] 유리로 된 조코 머그컵은 커피 맛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유리와 실리콘으로 만들어졌다. 유리라서 쉽게 깨질 것 같다고 생각했다면 금물, 생각보다 단단해 충격에 잘 버틴다고 한다. 다양한 커피 음료를 담을 수 있도록 3가지 사이즈로 나오고, 20가지 색상 중 하나를 고르면 된다. (Joco Glass Reusable Coffee Mug, 구매하기) ➂Ecoffee Cup Lily William Morris [£10.80/Ocado] 하와이로 여행 온 것 같은 시원한 디자인이 이목을 끄는 Ecoffee 컵은 대나무 섬유에 옥수수 전분으로 만들어져 쉽게 분해되기때문에 퇴비로 사용해도 괜찮다. 실리콘 뚜껑과 슬리브도 재활용이 가능하다. 다양한 색상의 Ecoffee 컵 중  ‘윌리엄 모리스 컬렉션(William Morris collection)’은 인테리어로도 제격이다.  다만 천연재료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압력을 가하면 쉽게 깨질 위험이 있으니 조심할 것. (Ecoffee Cup Lily William Morris, 구매하기) ➃Byocup Coffee Cup [£9.95/Onya Bags] Byocup은 실리콘으로 만들어져서 유리처럼 딱딱하거나 부서지지않고, 플라스틱이나 금속재질보다 충격에 강하다. 340ml의 커피를 따뜻하게 보관할 수 있는 이 컵은 검정색, 하얀색, 연두색 중 선택할 수 있다. (Byocup Coffee Cup, 구매하기)   ➄Thermos ThermoCafe Challenger Travel Mug [£9.95/Thermos] 보온병을 영어로 하면? 서모스(Thermos)라고 응답하는 미국인들이 있을 정도로, 서모스는 하나의 일반명사가 된 브랜드이다.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로 만들어진 이 텀블러는 잡기 편한 손잡이와 깔끔한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플립탑(flip-top:뚜껑을 밀어 올려서 여는 방식)을 활용,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420ml의 커피를 담아서 마실 수 있다. (Thermos ThermoCafe Challenger Travel Mug, 구매하기) ➅ Bodum Travel Mug [£12/Currys] 책상 위에서 컵을 자주 엎지르는 당신이라면? 보덤에서 만든 Travel Mug를 추천한다. 음료가 흐르지않도록 뚜껑 등에 신경써서 만든 제품으로, 심플한 디자인과 다양한 색상의 고무 그립을 가지고있어 당신의 미적감각을 충족시켜줄 수 있다. 일반적인 커피 한 잔에 해당하는 350ml의 음료를 넣을 수 있다. (Bodum Travel Mug, 구매하기) ➆The Rice Way Travel Mug [£12.95/Amazon] Rice Way라는 이름답게 이 제품은 왕겨(hull husk: 벼의 겉껍질)로 만들어졌다. 벼를 도정했을 때 나오는 부산물인 왕겨의 높은 생분해성(세균/미생물로 자연분해) 덕분에 빠르게 자연분해될 뿐만 아니라, 커피를 마실 때도 금속과 같은 맛은 전혀 나지 않는다. 또한 왕겨가 가진 보온능력으로 음료를 오랫동안 따뜻하게 유지시켜준다. 용량은 400ml 정도다. (The Rice Way Travel Mug, 구매하기) ➇Contigo Vacuum Travel Mug West Loop Monaco [£30/Debenhams] 이번에 소개하는 제품군 중 가장 비싼 제품이지만 가장 안전하다는 평이다. 컵을 여는 버튼은 잠글 수 있어, 실수로 열리는 등의 사고를 미연에 예방할 수 있다. 스테인리스로 제작된 이중구조 덕분에 음료를 오랜시간 따뜻하게 유지시켜 준다. 470ml의 음료를 담을 수 있다. (Contigo Vacuum Travel Mug West Loop Monaco, 구매하기) *출처 : 8 best reusable coffee cups

17.01.24

똑똑한 온도 조절 머그잔, 스타벅스서 판매

라떼의 마지막 한 모금까지 따뜻하게 마실 수는 없을까? 지난해 인터넷 펀딩을 진행하며 화제가 됐던 디지털 스마트 머그잔. 인터넷으로 연결돼 그 안의 든 액체의 온도를 정확하게 조절하는 것이 가능한 그 엠버 머그(https://embertech.com)가 미국 스타벅스 매장의 주력상품으로 100달러에 판매를 시작한다고 합니다. 머그잔 발명가인 클레이 알렉산더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꽤 까다롭고 엄격한 시험 기준을 가지고 있다는데요. 계약서에 서명하기 전 머그잔들의 안전검사를 몇 달 동안 진행했고 머그잔이 커피의 맛을 바꾸지 않는지 확실히 하기 위해 맛 테스트도 실행했다고 합니다.  알렉산더는 2010년에 이 머그잔에 대한 특허를 내고 그 디자인과 기술을 정교하게 하기 위해 몇 년을 보냈다고 하는데요. 엠버 머그잔은 사용자가 원하는 온도를 설정하도록 해주고 센서로 온도를 감지해 액체를 따뜻하게 해주는 가열 링 혹은 액체를 식혀주는 벽의 흡열 성분을 이용한다고 합니다. 온도는 48~65도씨까지 세팅할 수 있습니다.   엠버는 아마존과 노키아의 엔지니어들을 고용해 내부 하드웨어를 설계했고 머그잔이 일반 절연처리된 머그잔보다 더 크지 않도록 계속 사이즈를 줄였다고 하는데요 비즈니스 거물들과 연예인들로부터 800만달러의 펀딩도 받았습니다. 이 회사의 로드맵에는 음식을 원하는 온도에 맞춰주는 접시도, 맥주를 차갑게 해주는 맥주잔도 있다고 하니 흥미롭습니다.  

16.11.24

맛있게,즐겁게,편리하게 재미있는 커피도구

커피가 삶의 일부인 커피 애호가들은 커피를 더욱 맛있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아이템들에 많은 관심을 갖게된다. 물론 이러한 아이템이 없더라도 커피를 즐기는데는 지장없겠지만,  홈 카페를 원하는 사람들이라면 하나쯤 있어도 좋을 제품들이다.   진동거품기 (Hand Held Milk Frother) : 홈카페를 생각하고있다면 필수적인 아이템 중 하나이다. 스팀머신 없이 따뜻하게 덥힌 우유를 활용해 부드러운 거품을 만들 수 있어 다양한 우유음료를 만들 수 있다.     분쇄 커피 디스펜서 (Zevro Coffee Dispenser) : 미리 갈아놓은 커피를 보관하다가, 손잡이에 있는 버튼을 눌러 필요한 만큼만 분쇄커피를 꺼낼 수 있어, 분쇄커피의 신선함을 유지할 수 있다.   셀프 스터링 머그컵 (Self Stirring Mug) : 손잡이의 버튼을 누르면 컵 내부에 장착된 프로펠러가 돌아가며 음료를 저어줘 코코아 등 분말음료를 만들때 편리하다.   포켓 텀블러 스토조 (Stojo) : 가방이나 숄더백 등 좁은 공간에 접어서 보관할 수 있는 친환경 실리콘 소재를 사용한 컵이다. 음료를 담더라도 견고한 뚜껑이 있어 흘러넘치지 않는다.     솔로필 크롬 컵 (Solofill Chrome Cup) : 필터를 제거하거나 필터홀더를 제거할 필요가 없어 사용하기 쉽다. 금속소재의 매시 필터로 되어있어 청소하기도 편하다.     원두 얼음 트레이 (Beans Ice Cube Tray) : 커피를 추출하여 트레이에 넣고 얼려서 마치 커다란 원두가 우유에 들어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에어로 프레스 (Aeroprss coffee) : 피스톤을 눌러 압력을 주는 기구로 에스프레소 추출과 방법이 비슷하며, 1분이라는 짧은 시간에 훌륭한 커피를 추출할 수 있다.   * 참조: 12 Things Every Coffee Lover Needs

16.0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