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V
닫기

#커피전시

TV 더보기

제목 작성일자

검색된 내역이 없습니다.

ARTICLE 더보기

제목 작성일자

C.E.O - 시애틀에서 만나는 커피클래스

잠 못 이루는 도시, 시애틀 시애틀은 어쩌다가 커피의 성지가 되었을까? 시애틀은 여름을 제외하고 비가 자주 내리며 특히 겨울에는 계속해서 비가 내린다고 한다. 이러한 날씨의 영향으로 많은 사람들이 커피를 마신다고 알려져 있다. 게다가 최초의 스타벅스가 오픈한 도시로도 유명하며 세계에서 8번째로 스타벅스가 입점해있다. 그뿐만 아니라 스타벅스에게 지기 싫은 커피 애호가들이 개인 카페를 많이 오픈해 시애틀의 거리에서는 카페가 정말 많다고 한다. 시애틀의 날씨, 네이버 날씨 정보 이런 기후에 더해 시애틀은 독서율과 대학 진학률이 높고 문맹률이 낮다고 한다. 이것이 커피를 즐기는 것과 연관이 있다고 하는 사람들도 많다. 우리나라에서도 아메리카노를 제일 많이 찾는 사람들은 학생과 직장인이라는 걸 생각해보면 독서율, 진학률과 커피의 상관관계는 분명 존재하는 것 같다. COFFEECON, 그 정체는? 커피콘은 커피를 보다 더 자세히 알고 싶어 하는 이들을 위한 축제다. 소비자들을 위한 커피 축제라는 말처럼 커피를 직접 시음해보고 내려보고 향을 맡으며 커피를 배울 수 있는 자리로 구성되어 있다. 다양한 커피 추출기구를 다루는 법부터 커피 향미를 즐기는 방법, 그리고 커피 리뷰의 대표 에디터 Kenneth Davids의 강의도 들을 수 있다고 하니 커피에 대해 보다 전문적인 지식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빠질 수 없는 커피 이벤트라 할 수 있겠다. LA, 뉴욕, 시애틀 그리고 시카고까지 4곳에서 CoffeeCon을 만날 수 있다. CoffeeCon - Seattle은 7월 28일에서 29일까지 양일간 진행된다. 이 시기에 시애틀에 있을 예정인 커피 애호가라면 한 번 CoffeeCon의 클래스를 한 번 들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수업에 따라서 20달러에서 50달러(한화 약 2만 2천 원 ~ 5만 5천 원 상당) 정도로 티켓 가격이 책정되어 있으니 아래의 스케줄 표 및 수업 내용에 대해서 참고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CoffeeCon - Seattle 일정표   28일 일정과 29일 일정은 클래스 3의 오후 시간 이외에는 모두 같으니 양일 중 더 편한 날 클래스를 듣거나 토, 일 각각 다른 클래스를 듣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참고로 TBA는 추후 공지하겠다는 의미다. CoffeeCon에 참석한 사람들의 모습 클래스 별로 살펴보자면, 클래스 1은 홈 카페를 즐기고자 하는 사람에게 적합할 것으로 판단된다. 사이펀 사용법부터 홈 로스팅, 에어로 프레소, 그라인더, 추출 체험, 케멕스 등 다양한 커피 추출기구를 배우고 사용할 수 있다. 클래스 2에서는 전문 카페에서 일하는 바리스타에게 적절한 수업으로 보인다. 에스프레소와 라테아트 그리고 커피와 초콜릿에 대해서 배워 볼 수 있다. 클래스 3은 바리스타 중에서도 영역을 확대시키고자 하는 이들이 선택하면 좋을 듯하다. 마지막으로 클래스 4의 경우에는 커퍼들, 커피 산업 종사자들에게 적합할 것이라 보인다. 다양한 추출방식을 체험해보고 커피 향미를 즐길 수 있다. 개인에게는 커피 취향을 찾아가는 좋은 길잡이가 될 수 있을 것이고 바리스타에게는 보다 전문적인 커피를 고객들에게 전달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배울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게다가 이런 기회를 약 2만원 ~ 5만원 정도로 제공한다는 건 꽤 경제적으로 보인다.  Fremont Studios 장소는 Fremont Studios로 구글 지도에서 '155 N 35th St, Seattle, WA 98103, USA'를 검색하면 찾아갈 수 있다고 한다. 스테이지 규모가 약 280평, 160평 규모이니 그래도 꽤 큰 규모로 보인다. 그만큼 많은 시애틀의 커피 애호가들이 찾아올 예정으로 보인다. 끝으로 커피 TV에서 직접 다녀왔었던 시애틀의 로컬 카페 탐방기 링크를 하단에 첨부하고자 한다. 멋진 카페들이 준비되어 있으니 기대해도 좋다.  오늘 Coffee Event Observer는 여기까지다. 다음에도 세계 어디선가 열릴 커피 이벤트와 커피 문화를 소개하겠다. CoffeeCon Seattle 공식 홈페이지 > http://www.coffee-con.com/ 시애틀 로컬 카페 탐방기 > http://www.coffeetv.co.kr/article/article?sca=space&id=2217

18.07.11

중국 커피시장을 만난다! 제5회 차이나 카페쇼-베이징

급속도로 성장하는 중국 커피 시장을 한눈에 보고 싶다면? 오는 6일(목)부터 9일(일)까지 베이징 CIEC(China International Exhibition Center)에서 개최되는 제5회 차이나 카페쇼-베이징(http://www.cafeshow.cn/,이하 카페쇼 베이징)을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 중국 카페전문 비즈니스 전시회인 카페쇼 베이징은 한국과 중국의 커피 관련 사업과 문화를 연결할 뿐만 아니라, 한국 및 해외 참가업체는 경쟁력있는 우수한 제품을 홍보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현지유통망 확장 및 파트너를 모색할 기회를 제공하는 전시회다. 올해는 작년보다 참가국(22개국)과 참가기업(308개사 615부스), 참관객(7만 명) 면에서 중국 커피 전문전시회 중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되며, 중국 국내 바이어 뿐만 아니라 등 세계 각국 바이어의 이목이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시회에는 커피 외에도 차, 베이커리, 아이스크림, 카페 인테리어, 프랜차이즈, 창업, 매장관리 시스템 등 다양한 카페 관련 제품/서비스 뿐만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과 참여형 부대 행사들이 진행될 예정이다. 주요 부대행사로는 세계 유명 바리스타들의 시그니처 커피 챌린지를 경험할 수 있는 Asia Coffee Avengers, 유명 바리스타들의 숨겨진 커피 스토리 및 평소 가지고있던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는 커피토크쇼 등이 열린다. 2015 월드라떼아트챔피언 Caleb Cha, 2017 베트남바리스타챔피언 Tran Que Han, 2017 싱가포르 바리스타 챔피언 Terence Tan, 2016 월드라떼아트챔피언 2위 Liqi 등이 초청된다. 또한 푸얼커피협회, 세계사이폰대회 조직위에서 주최하는 “중국푸얼커피” 세계스타사이폰챌린지 WSC (World Siphonist Championship) 대회가 열리며, 이 대회의 우승자는 중국 대표로 세계사이폰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행사 주최사인 엑스포럼 관계자는 “최근 사드 문제로 인해 한중 관계가 다소 냉각됐으나, 커피를 통해 활발한 비즈니스 및 문화교류의 장을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급속도로 성장/발전하는 중국 커피 산업을 한눈에 조망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제5회 차이나 카페쇼-베이징’에 이어, 오는 10월 상해에서 ‘제2회 차이나 카페쇼-상하이’(http://www.cafeshowchina.com/)가 열릴 예정이다.

17.07.04

베트남 유일의 커피전문 전시회 '카페쇼 베트남' 개막

아시아 최대 커피전문 전시회 ‘서울카페쇼’의 해외 전시 브랜드인 ‘카페쇼 베트남’이 2일 호치민 SECC에서 개막했다. 참가사 80% 이상이 만족도를 보이며 성과 높은 비스니스의 장으로 자리매김한 ‘카페쇼 베트남’은 올해 8개국 70개사가 참가하며, 베트남 현지 커피인의 위상과 산업기반을 확대하기 위한 전문적인 행사도 동시 개최될 예정이다. 작년에 이어 열리는 ‘베트남 내셔널 바리스타 챔피언십(VNBC)’에서 우승한 챔피언은 올 해 11월 ‘서울카페쇼’에서 동시개최되는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WBC)’에 출천하게 된다. 더불어 개최되는 ‘베트남 비버리지 배틀(VBB)’는 바리스타와 바텐더 등 다양한 분야의 선수들이 온라인 예선을 통해 화려한 음료 레시피를 가지고 경쟁하는 대회로 또 하나의 이색볼거리를 제공한다. 이 외에도 ▶참가업체들의 신상품과 인기상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체리스 초이스(Cherry’s Choice)’ ▶다양한 난이도의 커피클래스 ‘커피 트레이닝 스테이션(Coffee Training Station)’ ▶디저트, 베이커리, 음료의 시연이 이루어지는 ‘스위트 클래스(Sweet Class)’ ▶베트남 현지의 갓 수확한 커피를 맛볼 수 있는 ‘뉴 이어 크롭 세레모니(New Year Crop Ceremony)’와 같은 다양한 부대 행사들이 준비되어 있어 참관객들의 흥미를 더 할 예정이다. ‘카페쇼 베트남’은 현지에서 3월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진행되며, 커피와 차 이 외에도 디저트, 머신, 매장관리시스템, 인테리어, 프렌차이즈 및 창업 등 커피와 관련된 모든 품목들을 만나볼 수 있다. 홈페이지 : www.cafeshow.com.vn (02-6000-6676)

17.03.02

스페셜티의 매력에 빠진 하루_ SCAJ 2016 체험기

지난 7월 진행한 SCAJ 체험 및 도쿄 카페탐방 이벤트에서 1등을 수상, 도쿄로 날아간 홍석만씨가 지난 주말 SCAJ 현장을 꼼꼼히 살펴본 체험기를 보내왔습니다. 일본 현지인들이 많은 관심과 노력을 서로 공유하고 전파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느끼고 스페셜티 커피에 대해 더 공부하고 노력할 계기를 얻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생생한 화보와 함께 들려드립니다. 가는 길, 입구 일본에 도착해 나름의 쇼핑과 새롭게 개장한 블루보틀을 들리며 하루를 묵었다. 여유로운 금요일 오전 ‘SCAJ 2016’으로 향하는 일정이 시작됐다. 머무르던 시나가와를 떠나 신바시에서 레인보우브릿지를 지나가는 유리카모메라인을 타고 도쿄 빅사이트에 도착했다. 빅사이트는 매우 웅장한 건축물이었고 그 안에는 수많은 행사, 박람회가 진행되고 있었다. 전시장에 도착하자 기대와 달리 매우 소박함에 놀라기는 했다. 최근 4~5년 동안 카페쇼와 그 외 커피박람회뿐 아니라 디자인 페어 등을 보러 많이 들렀던 코엑스, 일산킨텍스 같은 전시장과는 매우 다른 분위기였다. ‘SCAJ2016 / The Biggest Specialty Coffee Event in Asia’라는 전시 홈페이지의 문구만큼 무언가 확 느껴지는 외적인 웅장함은 없었다. 단 한층 단 한 개의 홀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입구 옆 조그마한 티켓박스가 먼저 눈에 띌 뿐이었다. 사전 등록을 진행해 간단하게 입장할 수 있었다. 행사 스페셜티 커피와 관련한 많은 대회가 이루어졌다. 마지막 날인 금요일에 방문해 많은 행사가 종료되긴 했지만, 가장 관심이 있었던 ‘로스트 마스터스 팀챌린지’가 열리는 날이라 다행이라고 느꼈다. 브루어스컵도 열리고 있었는데 참가자들이 이용하게 될 도구와 그 특성, 기대 등의 설명이 진행되고 있었다. 아무래도 볼거리가 많은 행사이기에 관람을 위한 콘텐츠가 포함되어 있었던 듯했다. 사실 입구에서부터 느꼈던 매우 특이한 점은 스페셜티 커피가 주제여서 그런지 많은 커피 판매부스와 로스팅 부스를 볼 수 있었다는 것이었다. 한국에서 이루어지는 매우 포괄적인 카페에 대한 박람회가 아닌 정말 커피에 대한 깊은 지식을 가지고 연구하는 사람들만의 모임 같았다. 심지어 몇몇 로스팅 부스에서는 즉석에서 커핑을 진행하며 관람객들이 직접 시음을 해보도록 진행됐다. 뜨문뜨문 엄청난 쉭 쉭 소리를 내며 다양한 표정을 뿜어내는 사람들이 보여 신기했다. 한국에서는 볼 수 없었던 풍경은 로스트 마스터스 팀챌린지에서도 보였다. 전문 큐 그레이터가 팀이 일구어낸 특별한 커피를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전문가가 아닐 수도 있는 관람객들이 직접 옹기종기 모여 커피를 맛보는 것이었다. 사진에서 볼 수 있듯 많은 사람들이 직접 투표를 하여 1등이 결정되었다. 사실 누가 1등을 하던 즉석에서 수많은 사람들의 품평을 진행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로스터들에게는 많은 이점이 된다고 생각했다. 대부분 한국에서 진행되는 참여형 행사는 라떼아트배틀 정도로 특별히 기억나는 것이 없다.(사실 국내 커피 전시, 박람회에는 대부분 새로 출시한 장비를 둘러보거나 약간의 쇼핑을 하러 갔기 때문에 진행되는 행사에 관심이 없었던 것일지도 모른다.) 장비 가장 관심이 가는 것은 다름아닌 장비분야이다. 최근 여러 커뮤니티에서 잠깐잠깐 리뷰되었던 장비들이 SCAJ에서 많이 보였다. 평소 한국에서 이런 장비를 보았다면 그냥 구경꾼으로 지나치기 일쑤였지만, 정말 천천히 자세히 볼만한 것들이 많았다. 많은 부스를 지나치며 찾았던 장비는 하리오 전자동 브루잉 머신 스마트7과 ‘월드 드라이스트 스팀’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던 슬레이어 반자동 에스프레소 머신이었다. 나름 하리오의 부스는 멋지게 구성되어 있었고, 부스 메인에는 역시 브루잉, 사이폰 신제품이 나와 있었다. 스마트7 옆에는 브루어스컵에 참가하는 몇몇 사람들의 프로필과 함께, 당일 스마트7을 사용하여 브루잉을 시연하는 내용도 담겨있었다. 인스타그램에서 스마트7을 가지고 계신 분들을 조금씩 엿보면서 나름 기능을 알아서인지 스마트7을 조금 사용해 볼 수 있었다. 손이 나약해서인지 경험이 부족해서인지 브루잉에 특히 약하고 부끄러울 정도의 실력을 가진 나에게 통제된 조건하에 생성되는 많은 프로파일을 연구하기에 정말 딱 그냥 갖고 싶은 제품이었다. 슬레이어 부스는 단독으로 있지 않아서 좀처럼 잘 보이지 않을 뻔 했으나 워낙 에스프레소 머신부스는 적은편이여서 한눈에 찾을 수 있었다. 부스에서 지속적인 시연은 하지 않았으나 슬레이어를 구매하고자 하는 많은 사람들로 인해 잠깐의 스팀을 보여주기도 했고, 정말 사용해보고 싶었던 몇몇 사람들은 당연한 듯 부스로 들어가 사용해 볼 수 있도록 해주었다. 사진에서 보여지는 가방을 메고 있던 분을 보며 소심하게 사용허가를 받았다. 부스 설치시 약간의 문제가 있어서 인지 에스프레소가 한쪽 스파웃으로 기울어 떨어진다고 하여 추출은 제쳐두고 기대했던 스팀을 만져보았다. 정말 다른 머신과는 다른가 싶어 뿜어져 나오는 스팀을 만져보니 축축한 듯하다가 그냥 공기 중에서 거의 10초 이내로 마를 정도로 정말 마른 스팀이 나왔다. 스팀레벨도 2단계로 조정할 수 있었다. 평소 에스프레소마끼야또를 즐겨 마시는 나에게 낮은 스팀압력 대비 과포화 수증기량은 매우 민감한 문제였는데, 슬레이어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장비였다. 그 밖에 바로 전날 들렸던 블루보틀에서 사용되고 있는 키스-반-더-웨스턴사의 스피릿 머신과 시모넬리, 라마르 조꼬 등의 에스프레소 머신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또 관심이 가던 분야는 마이크로 로스터들을 위한 소형 로스터기였다. 상세한 프로파일을 실시간으로 저장할 수 있는 로스터기는 사실 핫탑 로스터기를 구매하지 못한 나에게 큰 자극을 주었다. 아직 로스팅까지의 공부를 하려면 전문적인 교육을 받아야 하지만, 욕심이 나는 로스터기가 많이 보였다. 브랜드 부스 많은 브랜드 커피의 부스도 있었다. 하지만 여기서 한 번 더 인상 깊었던 점은, 전날 바리스타챔비언십이 종료된 이후 우승을 차지한 참가자들이 부스에 있었다는 것이었다. 그것도 일반 관람객들에게 웃음을 주며 직접 자신의 실력을 보여주고 있었다. 규모가 작아서 가능했던 것일지 몰라도 정성을 다해 사람들을 대하며 부스를 지키는 모습이 멋있었다. UCC커피에서는 종합적인 부스가 진행됐는데 얼마 전 SNS에서 앙증맞고 예쁜 모양으로 인기를 끌었던 3D라떼아트와 바로 옆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콜드브루(아이스 브루라고 했다)의 시음회를 진행하고 있었다. 바로 앞에서는 일본의 독특한 문화를 표현하고 있는 사이폰 부스에서 광택있는 진보라색 기모노를 입은 분께서 사이폰 시연을 하고 계셨으나 막상 촬영하러 갔을 때 자리를 비우셔서 아쉬웠다. 대신 본막에서 멋진 사이폰 추출러를 볼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 끝으로 약간의 액세서리를 구경하고자 로스트 마스터스 팀챌린지의 개표가 진행되는 동안 바쁘게 움직여 보았지만 충동적인 구매욕을 불러일으킬만한 액세서리는 많이 없었다. 이번 SCAJ 2016을 보면서 정말 다름을 느꼈다. 몇 년간 계속 반복되는 비슷한 국내 행사만 둘러보아서인지, 주제가 스페셜티여서 인지는 모르겠으나 참가자도 관람객도 모두 커피에 관한 많은 관심과 노력을 서로 공유하고 전파하는 모습이 너무나도 달라 신기했다. 관람객이 직접 참여하여 평가를 진행하는 방식은 정말 충격이었고, 요즘 에스프레소 블렌딩을 위해 나름 커핑을 하고 있었던 나에게 많은 경험과 지표가 될 수 있었다. 이번을 계기로 조금 더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을 찾아가며 블렌딩 실력을 늘리도록 노력하고 더욱이 스페셜티의 진득한 매력에 빠져 스페셜티에 대해서도 조금 더 깊은 공부를 해야겠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16.10.07

카페쇼 차이나 2015 성황리에 마치다!

카페쇼 차이나 2015가 베이징에서 7월 4일에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습니다. 차이나 컵 브루어스 컵 대회와 중국 바리스타 대회도 함께 진행되었습니다. 카페쇼 차이나는 7월 2~4일까지 16개국 250여개사가 참여한 행사로서 중국의 많은 관람객들에게 큰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성황리에 마치게 되었습니다. 이번 카페쇼 차이나에 참가한 한국의 40여개 업체들은 현지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내면서 내년 전시에 다시 참가해야겠다는 의견을 내비쳤습니다. 더불어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의 커피시장의 흐름을 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습니다. 커피TV는 더욱 진보하는 내년 카페쇼 차이나를 기대하며 이번 전시 관련 콘텐츠를 더 준비하여 보여드리겠습니다.

15.0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