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V
닫기

ARTICLE NEWS
HOME  >  ARTICLE  >  NEWS

할리스커피, KFC와 한 식구 되다 (9월 4주 주간 커피 뉴스)
2020.09.21 Mon 186

기사 요약

한 주간의 커피 소식을 알아보는 시간, <주간 커피 뉴스>! 인도네시아에서의 리터 단위 커피와 치즈마늘빵 인기, 일본 2030 세대의 PET커피 사랑, KFC와 한 식구 된 할리스커피, 세 가지 뉴스를 소개한다.

1. 인도네시아,
리터 단위 커피, 치즈마늘빵 인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커피 시장 또한 온라인 구매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으며, 특히 리터 단위 포장의 커피(Kopi Literan)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 ‘Kompas’는 “온라인 배달플랫폼인 그랩푸드 등을 이용한 커피 주문량이 늘었으며, 매번 배달 시 생기는 수수료를 줄이고 테이크아웃을 해오는 번거로움에서 벗어나기 위해 리터 단위의 포장 커피 주문량이 증가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현지 언론 ‘DetikFood’는 SNS에서 유행중인 코리안 치즈갈릭브레드를 ‘꼭 먹어보아야 할 5가지 베이커리’ 중 하나로 언급했다. 해당 제품은 온라인 및 오프라인 매장에서 모두 구입 가능하다. 가격은 판매처에 따라 약 1500~4000원으로 다양하다. 일부 빵은 크기보다 비싼데도 맛있다라는 입소문을 타면서 구입이 늘어나고 있을 정도로 인기가 높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식감과 마늘이 햠유된 풍미가 인기 비결로 꼽힌다.
 
 
2. 일본 2030 세대의
PET커피 사랑
 
KOTRA가 9월 9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에서 500ml PET커피시장은 2018년에는 전년도와 대비하여 무려 약 2.8배로 성장하였고, 캔 커피와 소형 PET병 커피, 그리고 보틀형 캔 커피의 수요는 감소하고 있다.
 
2017년 Suntory에서 ‘CRAFT BOSS’를 출시한 후, 2018년 일본 코카콜라에서 ‘GEORGIA JAPAN CRAFTMAN’을 출시하는 등 음료 업계들이 PET커피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500ml PET커피 시장의 확대에서 눈 여겨 볼 수 있는 점은 구매 대상이다. 지금까지 캔 커피를 구매하지 않았던 20대와 30대 남성뿐만 아니라, 여성에게 많은 지지를 얻고 있다.
 
회사 사무실에서 일하면서 소량의 커피를 장시간에 걸쳐 천천히 마시길 원하는 젊은 고객층들이 500ml PET커피를 찾고 있는 것이다. 그들이 원하는 깔끔하고 질리지 않는 음료의 수요를 충족시키고 있다.
 
 
3. 할리스커피,
KFC와 한 식구 되다
 
KG그룹이 프랜차이즈 커피숍 할리스에프앤비(할리스커피)의 새 주인이 된다. KG그룹은 3년 전 KFC에 이어 식음료 업체를 두 번째로 인수하게 됐다. 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할리스커피의 최대주주 IMM프라이빗에쿼티(IMM PE)는 할리스커피 우선협상대상자로 KG그룹을 선정했다.
 
이번 거래 대상은 IMM PE가 만든 특수목적회사가 보유한 할리스커피 지분 93.05%다. KG그룹은 2017년 케이에프씨코리아(KFC)를 인수한 뒤 재무 상태를 성공적으로 개선해 왔다. 지난해 KFC의 매출액은 2100억원, 영업이익은 40억원이었다. 직전 연도 대비 매출액은 14%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흑자전환됐다.
 
할리스커피 매각에 성공한 IMM PE는 2000억원이 넘는 현금을 확보하게 된다. 1000억원대 후반인 매각가격뿐 아니라 배당, 자본재조정 등으로 확보한 자금도 있어서다.
 
출처 : REAL FOODS, KOTRA, 매일경제
편집 : 커피 TV
 
* 커피 TV 웹사이트 : http://coffeetv.co.kr
* 커피 TV 유튜브 : https://www.youtube.com/coffeetv
* 커피 TV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coffeetv.co.kr

 
세미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