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V
닫기

ARTICLE NEWS
HOME  >  ARTICLE  >  NEWS

떠오르는 커피 시장 동유럽 (8월 3주 주간 커피 뉴스)
2020.08.15 Sat 230

기사 요약

한 주간의 커피 소식을 알아보는 시간, <주간 커피 뉴스>! 부적합 얼음 사용 카페 적발한 식약처, 디카페인 커피 수요 증가에 따른 메뉴 다양화, 떠오르는 커피 시장 동유럽, 청년 베이커리 창업교육 진행한 SPC그룹, 네 가지 뉴스를 소개한다.

1. 디카페인 커피,
수요 증가, 메뉴 다양화
 
카페인이 몸에 받지 않는 고객들도 커피 그 자체의 맛과 향을 즐기고자 하는 움직임이 뚜렷해지면서 디카페인 커피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디카페인 커피는 염화메틸렌 등 용액이나 이산화탄소를 이용해 커피 콩에서 카페인을 제거한 것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올 1~5월 디카페인 커피 수입량은 1724톤으로 전년 동기인 970톤보다 77% 늘었다. 업계에서는 디카페인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디카페인 원두로 내린 여름 커피 콜드브루, 간편한 캡슐커피, RTD 컵커피까지 다양한 형태로 출시된다. 예를 들면, 이디야커피의 디카페인 콜드브루, 매일유업의 바리스타룰스 디카페인라떼 등이 있다. 스타벅스 및 일부 카페에서는 커피 주문 시 자신의 취향에 맞게 '1/2 디카페인' '디카페인' 등을 선택할 수 있다.
 
 
2. 동유럽,
떠오르는 커피 시장
 
동유럽 국가들의 소득 수준이 올라가면서 고급 커피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KATI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특히 슬로베니아, 체코, 루마니아 시장의 성장이 두드러진다. 네덜란드 수입진흥청의 자료에 따르면 2016년~2018년 사이 커피 판매량이 슬로베니아 18%, 체코 15%, 루마니아에서 15%가량 증가했다. 2018년 동유럽 국가의 커피 판매량은 유럽 전체 판매량의 18%를 차지하는 25만 2천 톤 규모였다.
 
동유럽 국가들은 서유럽과 비교해 인스턴트 커피를 선호하는 편이다. 다른 유럽 국가 커피 시장에서 인스턴트 커피가 차지하는 비율은 11% 가량이지만, 동유럽에선 인스턴트 커피가 전체 커피 소비량의 24%를 차지한다. 하지만, 동유럽 내 원두커피 수요가 늘고 소규모 로스팅 업체와 카페가 많아지면서 생두 직수입이 증가하고 있다. 동유럽 최다 커피 수입국 폴란드는 2018년 약 12만3천 톤의 생두를 수입했는데, 이는 2014년보다 56%가량 증가한 수치이다. 2018년 기준 전년대비 생두 판매량은 약 22% 증가한 반면 인스턴트 커피의 판매량은 13%가량 감소했다.
 

3. SPC그룹,
청년 베이커리 창업교육 진행
 
SPC그룹의 사회복지법인인 SPC행복한재단은 SPC미래창조원에서 '청년 베이커리 창업 과정'을 8월 10일 열었다. 아동보호 전문기관인 사단법인 부스러기사랑나눔회와 함께 하는 이번 사업은 복지시설을 이용하는 17세 이상 24세 이하 청년 10명을 선발해 SPC그룹 전문 강사의 제과제빵 교육과 외부 전문 기관의 경영 기초 교육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본 프로그램은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의 적성개발과 진로탐색을 지원하는 '내 꿈은 파티시에' 사업의 연장으로, 진로를 결정한 학생들이 모의 창업을 경험하는 단계로 실제 베이커리 매장 창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지원을 제공한다. 선발된 교육생들은 5일간 SPC미래창조원에서 제빵기술, 마케팅, 경영 교육을 받았다. 교육 수료 후에도 제품 개발비와 팝업스토어 운영을 지원하는 등 취업과 창업을 위한 실질인 경험을 쌓도록 도울 예정이다.
 
4.식약처,
부적합 얼음 사용 카페 적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철을 맞아 커피전문점 등을 대상으로 식용 얼음을 수거 및 검사했다. 이중 15개 매장에서 사용 중인 얼음에서 세균수, 과망간산칼륨, pH 기준이 초과된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개선조치했다. 이번 수거 및 검사는 커피전문점 등에서 만드는 제빙기 얼음(362건), 편의점 등에서 판매하는 컵얼음(55건), 더치커피 등 음료류(92건) 등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검사 결과 커피전문점 제빙기 얼음 15건, 더치커피 1건이 기준, 규격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커피전문점 제빙기 얼음 15건 가운데 9건은 과망간산칼륨 소비량, 4건은 pH, 2건은 세균수 기준을 초과했다. 과망산칼륨 소비량은 먹는 물이나 식용 얼음의 유기물 오염정도를 확인할 수 있는 지표다. pH는 물의 산성·알칼리성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다.
 
식약처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얼음을 사용한 15개 매장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를 통해 즉시 제빙기 사용을 중단시키고 세척·소독 및 필터 교체 후 기준에 적합하게 만들어진 얼음만 사용하도록 조치했다. 다만 식약처는 지난해 233개 매장 중 41곳(18%)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362개 매장 중 15곳(4%) 수준으로 부적합률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출처 : 동아일보, 뉴스토마토, 소믈리에타임즈, 전자신문
편집 : 커피 TV
 
* 커피 TV 웹사이트 : http://coffeetv.co.kr
* 커피 TV 유튜브 : https://www.youtube.com/coffeetv
* 커피 TV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coffeetv.co.kr

 
세미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