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V
닫기

ARTICLE NEWS
HOME  >  ARTICLE  >  NEWS

세대별 커피취향젊은 세대, 인스턴트커피를 거부하다
2015.10.21 Wed 1,097

기사 요약

더 ‘고상한 맛’에 길들여진 커피 애호가들로 인해 인스턴트 커피의 유행은 지나갔습니다.  최근 영국의 한 데이터에 의하면 5명 중 1명의 커피 애호가들은 하루에 한번씩 인스턴트 커피를 마시지만, 20대 초반의 사람들은 점점 인스턴트 커피를 마시지 않는다고 합니다. 인스턴트 커피 판매율은 2013년도 806파운드(364.2kg)에 비해 작년 한 해동안 3%이상 하락해 782파운드(354kg)가 되었고, 이러한 전망이라면 2020년도에는 700파운드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연구조사업체인 민텔이 연례보고로 발표한 영국 커피 시장 통계에 의하면, 인스턴트커피는 여전히 높은 판매율을 가지고 있지만, 이전보다 시장이 하락세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2014년도에는 30%의 사람들이 인스턴트 커피를 하루에 한 잔씩 마시고 있다고 답했지만, 올해는 그 비율이  21%로 떨어졌고,  “카페를 자주 방문하는 소비자들에게 더이상 가정에서 즐기는 일반 인스턴트커피는 매력적이지 않다”라고 민텔사의 식음료 부문의 전문 시장 분석가인 더글라스 퍼난이 말했습니다. 그라인드 커피와 커피 원두의 판매량이 몇 년간 침체되었고 판매량도 2014년도에는  1.1%까지 떨어졌다. 비록 이 현상은 패키지와 병의 가격을 낮추려는 슈퍼마켓의 가격 경쟁과 인플레이션의 하락이 원인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오히려 고급 필터 커피는(에스프레소, 카푸치노 또는 드립커피를 만들때 사용하는) 최근 몇 년간 상당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네스카페'는 아직도 인스터트 시장을 이끌고 있는 브랜드로 그들의 '오리지널'과 '골드' 블랜드는 전체 인스턴트 커피 판매량의 35%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민텔사는 작년 '두웨 에그베르트'의 메이커 'D.E 마스터 블렌더'와 '크라프트'의커피 브랜드 '몬델레즈'의 합병으로 등장한 '제이콥스 두웨 에그베르트'가 만만치 않은 라이벌이라고 덧붙였는데요~ 새롭게 생긴 이 회사는 '켄코'와 '카르트 노아', '타시모', '두웨 에그베르트'를 포함한 브랜드들을 소유하고 있어 인스턴트 커피 시장의 34%를 점유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작년, 싱글 커피 포드 시장은 혼란에 빠진 한 해였는데요~ '네스프레소'가 2013년도 후반 특허권을 잃고 난 후, 몇몇의 회사들이 호환 가능한 커피 포드 머신을 런칭했습니다. 조사결과에 의하면 이제 5명의 중 1명은 커피 포드 머신을 가지고 있을 정도인데요, 고객들은 싱글 커피 머신을  편리하다고 생각하며, 때문에 카페 티에르의 점유율은 전보다 줄어들었습니다.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 중 21%는 집에서, 혹은 직장에서 제조된 커피를 배달받는 데 관심이 있었고, 이 중 16%는 신선하게 로스팅한 커피를 집으로 배달받는 데에 더 큰 관심이 있었습니다. 온라인 커피 배달 서비스업체인 '팩트 커피' 창업자인 '스테판 라포포트'는 고객들이 이제  맛을 감별할 줄 안다고 강조했습니다. “인스턴트 커피는 실제의 커피의 엉성한 모조품이에요. 맛도 별로 좋지 않고 커피 생산자들에게 별다른 가치를 부여하지 않으니까요. 만약 당신이 고품질의 신선한 로스팅 커피 한 잔을 맛보게 된다면 더이상 인스턴트 커피는 눈에 보이지 않을 거에요”라고 스테판은 전했습니다. 영국인들은 점점 새로운 종류의 커피를 맛보길 원한다고 합니다. 이는 콜드브루같은 류의 커피를 말합니다. 콜드브루는 거칠게 갈은 원두를 상온의 물에 12시간 동안 담가  만든 커피 농축액을 말하며, 추출된 농축액은 차가운 물에 희석해서 마시는 것으로 일반 브루잉 커피와 같이 추출되어 마시기 직전 얼음과 함께 나오는 아이스 커피와는 엄연히 다릅니다. 다. 현재  스페셜티 커피 전문점에서만 판매되는 콜드브루는 스타벅스가 올해 초에  런던 커피축제에서 선보인 자체 제품을 영국 내에 런칭한다면 더욱 대중적으로 인기를 끌 것으로 보입니다.   영국의 커피시장에 대한 분석자료이지만  사실 우리나라 사람들처럼 트렌드에  민감한 나라에서는 이제 더이상 신기한 일도 아니지요?^^ 아뭏튼 스페셜티 커피가 보다 더 대중화되는 시기가 앞   당겨질 것이고, 우리는 이에 맞는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지는 시기인 것 같습니다. 커피인 여러분 모두 화이팅입니다!!   **Source : http://www.telegraph.co.uk/finance/newsbysector/retailandconsumer/11849322/A-generation-of-coffee-snobs-many-youngsters-now-refuse-to-drink-instant.html

고상한 맛에 길들여진 커피 애호가들로 인해 인스턴트 커피의 유행은 지나갔습니다.  최근 영국의 한 데이터에 의하면 5명 중 1명의 커피 애호가들은 하루에 한번씩 인스턴트 커피를 마시지만, 20대 초반의 사람들은 점점 인스턴트 커피를 마시지 않는다고 합니다. 인스턴트 커피 판매율은 2013년도 806파운드(364.2kg)에 비해 작년 한 해동안 3%이상 하락해 782파운드(354kg)가 되었고, 이러한 전망이라면 2020년도에는 700파운드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연구조사업체인 민텔이 연례보고로 발표한 영국 커피 시장 통계에 의하면, 인스턴트커피는 여전히 높은 판매율을 가지고 있지만, 이전보다 시장이 하락세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1-1 2014년도에는 30%의 사람들이 인스턴트 커피를 하루에 한 잔씩 마시고 있다고 답했지만, 올해는 그 비율이  21%로 떨어졌고,  “카페를 자주 방문하는 소비자들에게 더이상 가정에서 즐기는 일반 인스턴트커피는 매력적이지 않다”라고 민텔사의 식음료 부문의 전문 시장 분석가인 더글라스 퍼난이 말했습니다. 그라인드 커피와 커피 원두의 판매량이 몇 년간 침체되었고 판매량도 2014년도에는  1.1%까지 떨어졌다. 비록 이 현상은 패키지와 병의 가격을 낮추려는 슈퍼마켓의 가격 경쟁과 인플레이션의 하락이 원인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오히려 고급 필터 커피는(에스프레소, 카푸치노 또는 드립커피를 만들때 사용하는) 최근 몇 년간 상당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2-1 '네스카페'는 아직도 인스터트 시장을 이끌고 있는 브랜드로 그들의 '오리지널'과 '골드' 블랜드는 전체 인스턴트 커피 판매량의 35%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민텔사는 작년 '두웨 에그베르트'의 메이커 'D.E 마스터 블렌더'와 '크라프트'의커피 브랜드 '몬델레즈'의 합병으로 등장한 '제이콥스 두웨 에그베르트'가 만만치 않은 라이벌이라고 덧붙였는데요~ 새롭게 생긴 이 회사는 '켄코'와 '카르트 노아', '타시모', '두웨 에그베르트'를 포함한 브랜드들을 소유하고 있어 인스턴트 커피 시장의 34%를 점유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작년, 싱글 커피 포드 시장은 혼란에 빠진 한 해였는데요~ '네스프레소'가 2013년도 후반 특허권을 잃고 난 후, 몇몇의 회사들이 호환 가능한 커피 포드 머신을 런칭했습니다. 조사결과에 의하면 이제 5명의 중 1명은 커피 포드 머신을 가지고 있을 정도인데요, 고객들은 싱글 커피 머신을  편리하다고 생각하며, 때문에 카페 티에르의 점유율은 전보다 줄어들었습니다. 3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 중 21%는 집에서, 혹은 직장에서 제조된 커피를 배달받는 데 관심이 있었고, 이 중 16%는 신선하게 로스팅한 커피를 집으로 배달받는 데에 더 큰 관심이 있었습니다. 온라인 커피 배달 서비스업체인 '팩트 커피' 창업자인 '스테판 라포포트'는 고객들이 이제  맛을 감별할 줄 안다고 강조했습니다. “인스턴트 커피는 실제의 커피의 엉성한 모조품이에요. 맛도 별로 좋지 않고 커피 생산자들에게 별다른 가치를 부여하지 않으니까요. 만약 당신이 고품질의 신선한 로스팅 커피 한 잔을 맛보게 된다면 더이상 인스턴트 커피는 눈에 보이지 않을 거에요”라고 스테판은 전했습니다. 영국인들은 점점 새로운 종류의 커피를 맛보길 원한다고 합니다. 이는 콜드브루같은 류의 커피를 말합니다. 콜드브루는 거칠게 갈은 원두를 상온의 물에 12시간 동안 담가  만든 커피 농축액을 말하며, 추출된 농축액은 차가운 물에 희석해서 마시는 것으로 일반 브루잉 커피와 같이 추출되어 마시기 직전 얼음과 함께 나오는 아이스 커피와는 엄연히 다릅니다. 다. 현재  스페셜티 커피 전문점에서만 판매되는 콜드브루는 스타벅스가 올해 초에  런던 커피축제에서 선보인 자체 제품을 영국 내에 런칭한다면 더욱 대중적으로 인기를 끌 것으로 보입니다. 5   영국의 커피시장에 대한 분석자료이지만  사실 우리나라 사람들처럼 트렌드에  민감한 나라에서는 이제 더이상 신기한 일도 아니지요?^^ 아뭏튼 스페셜티 커피가 보다 더 대중화되는 시기가 앞   당겨질 것이고, 우리는 이에 맞는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지는 시기인 것 같습니다. 커피인 여러분 모두 화이팅입니다!!   **Source : http://www.telegraph.co.uk/finance/newsbysector/retailandconsumer/11849322/A-generation-of-coffee-snobs-many-youngsters-now-refuse-to-drink-instant.html
2018 월드커피배틀 스폰서 홍보세미기업1분 커피 도구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