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V
닫기

ARTICLE NEWS
HOME  >  ARTICLE  >  NEWS

전기걱정 시간걱정 없이 밤새도록 에스프레소 추출을 연습해볼까?
2017.08.16 Wed 494

기사 요약

가상현실(Virtual Reality,이하 VR) 기술은 비용이나 위험성 등의 이유로 직접 경험하기 어려운 것을 손쉽게 경험할 수 있어 일상생활을 많이 바꿀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기술입니다. 이미 VR 기술이 적용된 가정용 게임기나 여행지 영상 등으로 우리 주변에서도 손쉽게 체험해볼 수 있습니다.


최근 구글은 이러한 VR 기술을 이용해 반응형 에스프레소머신 교육(interactive espresso machine in VR)을 테스트했다고 합니다. 직접 머신을 만지고 조작하는 기존의 교육방식이 아니라, VR 헤드셋/장갑 등을 착용한 테스터가 La Marzocco GB5 에스프레소 머신과 Mazzer Super Jolly 그라인더를 가상 환경 속에서 모델링 된 기기들을 조작해 에스프레소를 추출하는 과정을 테스트한 것이죠. 이번 VR 실험의 목적은 VR교육이 기존 유튜브 등을 통한 동영상 학습보다 얼마나 효과적인지를 확인하는 것이 목적이었는데, 실제 에스프레소 머신을 사용하기 위해 VR 교육은 2번으로 충분했지만, 동영상 교육은 3번의 학습이 필요했다는 점에서 VR교육의 효율성은 확인됐습니다.

특히 잘못된 기기조작으로 인한 파손이나 뜨거운 스팀완드에 데일 염려없이 안전하게 교육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혔습니다. 다만, 미세한 촉각 반응(haptic feedback)과 관련된 사항에서는 개선할 부분이 발견됐는데, 탬핑 강도에 따라 에스프레소 추출 결과를 다르게 하는 것을 구현하기는 어려웠다고 하는군요.

또한 에스프레소 추출 순서에 맞춰 교육이 진행되지않고, 테스터 본인이 원하는대로 교육을 진행하다보니 잘못된 습관이 몸에 밸 수 있었습니다. 즉, 실제 추출순서에 맞춘 체계적인 교육설계가 필요하며, 피교육생의 잘못된 행동을 교정해주는 강사가 필요했습니다. 다만 처음 커피를 배우는 사람들이 멀리 떨어진 학원까지 갈 필요없이 집에서도 간편하게 기본적인 사항을 배울 수 있어, 기존 오프라인 학원과 보완재로 작용할 여지는 충분하다고 보여집니다. VR을 통해 올바른 절차를 습득한 후, 보다 좋은 커피 맛을 배우고 싶은 사람들은 학원에서 자신이 부족한 부분만 배우면 되니까요.  
(기사참조 : What Google Learned From Its Experiments in Virtual Reality Barista Training )  
1분 커피 도구 링크오픈 이벤트 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