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V
닫기

ARTICLE Know how
HOME  >  ARTICLE  >  Know how

바닥에 붙는 오슬로 석션 롤리폴리 텀블러 기구 의견 입문자를 위한
2018.09.10 Mon 58

기사 요약

바닥에 찰싹 붙는 텀블러! 오슬로 석션 롤리폴리 텀블러를 알아볼까요?

점점 커피 마시는 것이 불편해지고 있다. 연초에는 커피를 들고 버스에 탑승하지 못하는 규제가 생겨났고 최근엔 매장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사용하지 못하게 되었다. 밖에서나 안에서나 일회용 플라스틱 컵은 사랑받지 못하고 있다. 어쨌든 일회용품은 환경에 좋지 않으니 쓰면 안 된다는 거 알겠다. 하지만 쓰다가 못쓰게 하니 불편하긴 하다. 특히 커피는 남았지만 밖으로 나가야 할 때, 그냥 다 마시고 나갈지 일회용 컵에 담아 달라 말할지 고민된다.

그래서 구입한 텀블러. 오슬로 석션 롤리폴리 텀블러다. 이름이 복잡하지만 대충 오슬로 석션 정도만 검색해도 바로 만날 수 있다. 그런데 이 녀석, 텀블러치곤 가격이 조금 센 편이다. 네이버 최저가 기준 34,200원이다. 배송비까지 합치면 4만 원 조금 안 되는 비싼 녀석이다.

스타벅스 텀블러랑 맞먹는 가격... 스타벅스는 무료 음료 쿠폰이라도 주는데

텀블러라면 어떤 것들이 중요할까? 일단 안에 내용물이 새어 나오면 안 되겠다. 텀블러 들고 다니는 거 자체가 불편한데 가방에도 못 넣는다면 더 쓰기 불편하다. 다음으로는 보온성 정도가 있겠다. 아이스든 핫이든 내가 산 그 온도가 유지되는 편이 마실 때 더 맛있을 테니 말이다. 

대부분의 텀블러라면 지금 말한 기능성 정도는 갖추고 있을 것이다. 지금 말한 기능성은 기본적으로 갖추어야 하는데, 간혹 저가형 텀블러라면 물이 새거나 보온력이 형편없을 수 있다. 그 외에 텀블러 살 때 고려해야 할 부분이라면 디자인 정도가 있지 않을까? 그 비싼 스타벅스 텀블러가 잘 팔리는 건 세이렌 마크 덕분일 테니 말이다.

아무튼 이 오슬로 롤리폴리 에지 텀블러는 거기에 하나 더 기능을 갖추고 있다. 바로 넘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텀블러 바닥에 고무 흡착패드가 있어 세워두면 고정이 된다. 이 기능은 꽤 유용하다. 커피를 컴퓨터, 노트북, 중요한 서류나 책에 쏟아보거나 그런 사람을 본 적, 다들 한 번 정도는 있을 것이다. 그런 사람들이 만약 이 텀블러를 썼다면 그런 불상사를 면했을 것이다.

특히 집중해야 하는 일을 하고 있을 때, 실수로 부딪혀서 혹은 잘못 잡아서 쏟는 경우가 종종 있다. 위 사진에서는 키보드 정도만 교체하면 되겠지만 노트북이었다면 아찔해진다. 그런 보험 차원에서 4만 원이라면 꽤 괜찮은 가격이라고 생각된다. 

흡착 패드로 부착되는 조건은 바닥이 평평하고 패브릭 재질만 아니면 잘 붙는다고 한다. 실제 다양한 조건에 부착 실험을 해보았는데, 유리, 나무, 플라스틱 정도는 잘 붙는 것을 확인했다. 한번 붙고 나면 어지간해서는 떨어지지 않는다. 정말 있는 힘껏 밀면 쓰러질 거 같기는 한데, 그랬다간 고장 날 것 같아서 해보지는 못하겠다.

아무튼 실수로 쳐서 넘어질 일은 없을 거 같다. 그 외에도 이 오슬로 롤리폴리 텀블러는 BPA 프리 재질로 만들어졌다고 하는데, BPA는 그 유명한 환경호르몬과 연관된 플라스틱이라고 한다. 즉, BPA FREE니깐 환경호르몬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그러니 뜨거운 음료도 걱정 말고 담아 마셔도 될 것 같다.

끝으로 텀블러 사용에도 기간이 있다고 한다. Onstyle의 바디 액츄얼리에 출연한 이경석 신경외과 전문의에 따르면, 텀블러의 사용기한은 6개월 정도라고 한다. 텀블러 내부에는 코팅된 알루미늄이 사용된다. 그런데 이 코팅이 뜨거운 물, 음료 내 염분 등으로 부식되면 음료에 중금속이 녹아든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비싼 텀블러를 오래 쓰기보다는 6개월마다 교체해주는 것이 좋다고 하니, 텀블러를 사용 중에 있거나, 구매 예정인 분들은 꼭 참고하길 바란다. 이상으로 오슬로 롤리폴리 석션 텀블러에 대한 간단한 소개를 마치도록 하겠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아래 영상을 참고하면 좋겠다.
 

2018 월드커피배틀 스폰서 홍보세미기업1분 커피 도구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