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V
닫기

ARTICLE COFFEE TOUR
HOME  >  ARTICLE  >  COFFEE TOUR

C.E.O – 이탈리아의 커피가 궁금한가? ‘milano coffee festival 2018’ 이벤트 연재 눈여겨 볼만한
2018.05.16 Wed 962

기사 요약

C.E.O는 Coffee Event Observer의 준말이다.
커피TV는 전 세계에서 열리는 커피이벤트를 알아보고 기사화 하고 있다.
오늘은 커피에 대한 사랑과 고집이 유독 특별한 에스프레소의 나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milano coffee festival 2018’을 소개하려고 한다.


만약 유럽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혹은 희망한다면 이탈리아는 여행지 리스트에 꼭 들어가는 나라일 것이다. 전 세계 가톨릭의 중심 바티칸 시국이 위치하고 있고 옛 로마의 중심이었다는 것을 대놓고 드러내는 수도, 로마시가 있으며 개인적으론 죽기 전에 반드시 한 번은 가보리라 다짐하고 있는 중세와 르네상스 문화예술의 중심지, 피렌체도 있다. 기회가 된다면 모든 도시를 다 돌아다니는 것이 좋겠지만 전부 여행할 수 없어 어떤 한 곳을 골라야할 때, 아쉬움은 남아도 후회는 없는 여행을 할 수 있는 도시들이다.
  
이탈리아의 내로라하는 주요 도시들을 나열했는데 나와야할 이름이 보이지 않는다. 바로 이탈리아 최고 경제중심도시, 밀라노다. 밀라노는 이탈리아 북부에서 최대 규모를 가지고 있는 도시이며 인구는 수도인 로마에 이어 이탈리아에서 두 번째로 많다. 그리고 이중 13.9%가 외국인이다. 유명한 건축물이나 유적 등의 관광지도 매력이 있지만 전 세계에서 몰려든 수많은 사람들을 경험해 보는 것도 밀라노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좋은 방법이지 않을까? 무엇보다 밀라노는 패션과 디자인의 성지다. 전 세계의 수많은 디자이너들이 몰려드는 도시, 단지 길을 걷기 만해도 수많은 영감이 쏟아질 것 같지 않은가?
 
 
이탈리아를 이야기하면서 커피를 빼놓을 수는 없다. 그들의 커피 문화는 고집스럽기로 꽤 유명하다. 지금 간단하게 ‘이탈리아 커피’라는 키워드로만 검색 하더라도 이탈리아 커피와 관련된 일화를 꽤 많이 접할 수 있다. 그중 기억에 남는 한 가지는 에스프레소와 함께 따듯한 물을 주문한 손님에게 커피에 물 타먹는 거 아니라며 점원이 물을 주지 않더라는 이야기였는데 이탈리아의 커피에 대한 자부심과 고집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일화가 아닐까 생각한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패스트푸드점에서 따듯한 물을 받아 아메리카노를 마실 수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오늘 여러분에게 소개하려고 가져온 커피 이벤트 정보는 ‘Milano Coffee Festival’에 관한 것이다. 올해 첫 회를 맞는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은 커피에 대한 모든 것, 커피가 커피나무에서 열리는 순간부터 커피찌꺼기로 버려지는 순간까지의 모든 과정을 다룬다. 그래서일까? 올해 처음 맞는 이 이벤트가 열리는데 관여한 기관, 단체가 꽤 대단하다.
‘Coffee Promotion Consortium’과 Ucimac이 SCA, Fiera Milano와 함께 손을 잡고 공동주최한다. 이들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하자면 Ucimac은 이탈리아 머신 제조업체들의 협회와 같은 기관이며 SCA는 이미 여러 번 소개한 적이 있는바 세계 스페셜티 커피에 대한 기준이 되는 기관이다. Fiera Milano는 세계 최대의 Hospitality 전시회인 host millano의 주최사이다. 이름만 들어도 아주 전문적이고 어려운 내용들이 즐비할 것 같은 느낌이다. 하지만 주최측의 공식 보도 자료에 따르면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의 목표는 창의적인 방법으로 대중들을 커피 문화에 참여시키는 것이라고 한다.
어찌되었든 전 세계적으로 그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기관들이 함께 모여 제대로 커피에 대한 모든 것을 다루어 보자고 만든 이벤트인 만큼 그 정체성 하나는 확실하다.
 

일시
5월 19~21일 // 10:00 – 22:00
(21일은 17:00까지 운영된다)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은 5월 19일부터 21일까지 사흘간 진행된다. 한 가지 알아둘 것은 21일 월요일 전시는 산업관계자들을 위한 비공개 오픈으로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된다. 따라서 일반인들은 주말동안에만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는데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은 오전 10:00부터 밤 10:00까지 꽤 오랜 시간동안 운영한다. 참고로 비공개로 오픈하는 월요일은 저녁 5시까지만 운영한다.
 
여담이지만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과 아주 흡사한 이름의 이벤트가 있다! 11월에 예정되어 있는 ‘milan coffee festival 2018’인데 이는 지난번 소개한 적 있던 ‘London coffee festival’의 주최사가 진행하며 ‘런던 커피 페스티벌’과 같은 컨셉으로 열리는 이벤트이다. 영어로는 알파벳 ‘o’, 딱 한 글자가 다른데 우리나라에서는 관용적으로 ‘milan’를 밀라노라고 칭하는 경우가 있으니 어쩌면 헷갈릴 수도 있다.
밀라노를 milan이라고 표기하기도 하는 것은 언어의 차이 때문인데, 이탈리아어로 밀라노는 milano지만 밀라노가 있는 롬바르디아 지방의 ‘롬바르디아어’로는 ‘milan’이라고 부른다. 사투리? 정도로 생각하면 이해가 쉽겠다.
 
장소
BASE Milano
 
전시가 열리는 장소는 ‘BASE Milano’ 밀라노의 전시, 예술 공동작업 공간이다. 이 공간은 처음부터 전시나 예술작업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지어지지 않았다. 지금까지 서양의 커피 이벤트가 열리는 공간들을 이야기할 때는 주로 옛 산업시설을 재구성해 사용하는 경우를 많이 소개한 것 같은데 오늘도 마찬가지다.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이 열리는 BASE Milano는 제철소였다. BASE Milano는 2016년 봄에 새롭게 오픈해서 밀라노지역의 여러 문화, 예술, 전시 등의 협업이 이루어지는 공간으로 사용되고 있다. 정확히 맞아 떨어지지는 않겠지만 우리나라에서 비슷한 역할을 하는 공간을 찾아보자면 문화예술 산업단지?(말이 되나?) 정도로 생각해볼 수 있을까?
BASE Milano는 ‘조나 토르토나’ 지역에 위치하며 정확한 주소는 Via Tortona, 54, 20144 Milano MI이다. 조나 토르토나 지역은 via tortona를 비롯해 콰드리라테로, 비아 솔라이, 비아 스탕달 등 몇 가지 구획을 가지고 있는데 이중 콰드리라테로에서 바로 밀라노 패션위크가 열린다.
조나 토르토나는 60년대까지만 해도 자동차와 모터를 조립하던 공장이 밀집되어있던 공업도시였다. 60년대 후반부터 공장들이 이주하면서 폐쇄된 공업단지가 되었고 그때부터 디자이너와 예술가들이 몰려들어 지금의 조나 토르토나를 이루었다.
 

프로그램
 
커피의 모든 것을 다루는 이벤트인 만큼 준비 되어있는 프로그램이 상당하다. 크게 6가지의 파트로 나누어 강의, 시연, 체험 등이 준비되어있다.
Coffee EXPO, Educational, Auditorium, Intrattenimento, Coffee World, Sponsor & Partner 이렇게 6개로 구분지어져 있다. 이를 우리말로 옮겨보면 커피 박람회, 교육 및 세미나, 토론, 엔터테인먼트(Intrattenimento는 이탈리아어다. 이를 ‘오락’으로 해석하기에는 의미가 맞지 않다), 세계 원두시장, 비즈니스 정도가 되겠다.
‘토론’ 카테고리에서 ‘커피와 문학’이라는 주제에 대한 토론일정을 보았다. 문학이라니! 왜 지금까지 커피와 문학에 대한 이야기를 한 이벤트를 볼 수 없었을까? 생각해보면 이렇게 잘 어울리는 한 쌍이 또 없는데 말이다. 물론 나는 잘 모르는 서양문학들에 대한 이야기겠지만 이외에도 다른 흥미로운 주제는 많다.
그러니 이 이벤트는 커피를 좋아한다면, 원두의 생산국이나 에스프레소의 수율, 추출방식 같은 어려운 내용을 하나도 몰라도 충분히 즐길 수 있다. 가보고 싶지 않은가? 물론 커피에 대한 전문적인 부분이 궁금한 분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있다.
 
참가비 : 무료(21일 입장료와 일부 비즈니스 프로그램을 제외한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다)
 

전시장 가는 길
 
인천공항에서 출발해서 이탈리아를 들어간다면 중간에 경유를 하지 않는 이상 말펜사공항에서 내리게 된다. 우리나라에서 밀라노로 가는 직항노선은 전부 말펜사공항으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말펜사 공항에서 밀라노시내, 전시장으로 이동하는 방법은 대략 3가지로 나누어볼 수 있는데 첫 번째 방법은 고속열차를 이용하는 방법인데 편도 14유로 정도의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말펜사공항 터미널에서 ‘말펜사 익스프레스’를 타고 세 정거장을 이동해서 ‘밀라노 카도르나’ 정거장에서 내린다. 이제 밀라노 지하철 2호선으로 갈아타 또 세 정거장을 이동해 ‘P.TA Genova FS’에서 내려 800m쯤 걷다보면 전시장이 나온다.
두 번째로 말펜사 공항셔틀버스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 공항 4번 출구 앞에 있는 버스정류장에서 말펜사 공항셔틀버스를 타면 밀라노 중앙역에 내려주는데 그곳에서 밀라노 지하철로 갈아타면 된다. 이때는 지하철을 타고 8정거장을 이동해서 ‘P.TA Genova FS’ 정거장에서 내리면 되는데 이때 공항셔틀버스의 편도 이용료는 8유로 정도다.
마지막으로 택시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 요금은 85유로정도라고 하는데, 이동시간은 50분정도로 그렇게 빠르지도 않다. 아주 특별한 상황이 아니라면 택시를 이용할일은 없겠다.
 
 
밀라노, 안 그래도 매력이 많은 이 도시에 5월,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은 커피를 좋아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밀라노를 즐길 수 있는 또 하나의 아주 매력적인 이벤트로 등장했다. 5월, 밀라노에 있다면 밀라노 커피 페스티벌을 방문해보자, 이탈리아 에스프레소를 제대로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오늘 Coffee Event Observer는 여기까지다.
다음 C.E.O에서 소개할 이벤트는 커피를 찾아 떠나는 짧은 여행, 돌아온 ‘Caffene crawl – st. louis’이다.

milano coffee festival 2018 공식 홈페이지 >
http://www.milanocoffeefestival.it/
 
TAG #커피 #투어 #ceo #페스티벌 #축제
CREDIT김상민 PD
2018 월드커피배틀 스폰서 홍보세미기업1분 커피 도구 링크